ezday
바람개비
17 대장장이 2022.01.13 08:47:09
조회 100 댓글 0 신고

 

                바람개비 

 

                  아버지는 바람이었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연 사흘쯤 사라졌다 돌아오는 날이면

                  지하 단칸방에 날선 회오리가 일었다

                  집어 던진 세칸이 미닫이를 부쉈다

                  그때 어머닌 깨어진 어둠을글어안고

                  밤새 거친 눈물을 깁고 계셨다

 

                 아버지는 눈물이었다 시도 때도 없이

                 들판을 쏘다니다 바람에 얻어맞아

                 집으로 돌아온 날 눈물발팜이 일었다

                 기적귀에 엉켜 붙은 얼룩이 당신 몫인 양

                 구린내 나는 바람을 삶아 행구며

                 날마다 허리가 굽어가던 어머니는

                 바람을 만고 세검정 가파른 골목마다

                 새우 젓 비린내를 이고 나르면서

                 머리카락이  소금에 허옇게 절여질 즈음에야 

                 뚝하면 께어지던 미닫이문을 버리고

                 비로소 방 두 칸짜리 집을 장만했다

 

                아버지 저 세상으로 돌아가신뒤

                삼십 년이 지나도록 그 바람을 못잊어

                달빛 어른거리는 소리에도 창을 열고 

                어둠에게 안부를 묻는 어머니

                아예 뼈속에 바람을 들여놓고

                훌훌 날아갈 채비를 하고 있다,

 

                                      * 김 경 숙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 잎 클로버   도토리 227 22.05.22
성년의 날, 성인은 아이와 무엇이 다를까?   (4) 뚜르 161 22.05.22
힘이 필요하고 용기가 필요하다   (2) 뚜르 161 22.05.22
불편 /이명윤   뚜르 97 22.05.22
♡ 기회를 만드는 사람  file (4) 청암 200 22.05.22
아는자가 되지말고 배우는 자가 되자   (1) 은꽃나무 190 22.05.22
탐욕을   은꽃나무 80 22.05.22
어느 날, 내가 갑자기  file 은꽃나무 148 22.05.22
남편  file (2) 하양 305 22.05.22
사랑의 길  file (2) 하양 324 22.05.22
있는 그대로 마음을 열자  file (2) 하양 346 22.05.22
에전엔 미처 몰랐어요   (1) 산과들에 101 22.05.21
그리고 미소를   산과들에 86 22.05.21
미워하지도 사랑하지도   (1) 산과들에 112 22.05.21
모래알의 노래   도토리 237 22.05.21
사랑의 행복   도토리 267 22.05.21
첫사랑   도토리 280 22.05.21
아침 점심 저녁 밤의 하루  file 미림임영석 134 22.05.21
5월 꽃향기 장미의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32 22.05.21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98 22.05.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