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결심의 순간
100 뚜르 2022.01.11 07:50:54
조회 367 댓글 2 신고


본명이 ‘아그네스 곤자 보야지우’인 마더 테레사는
1910년 8월 26일 마케도니아 스코페 지역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머니의 독실한 신앙의 영향을 받아
그녀는 18세 때 수녀회에 입회하며 종교인의
길을 가게 됐습니다.

그 후 1929년, 인도로 건너간 테레사 수녀는
많은 사건을 겪으며 약자의 편에 서겠다는 사명을
깨닫게 되는 일이 생깁니다.

어느 날, 밤길을 가다가 한 여자의 비명을 듣게 됩니다.
즉시 병원 치료를 받지 않으면 위험한 환자였습니다.
테레사 수녀는 급히 그 여인을 데리고
근처의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첫 번째로 찾아간 병원은 돈 없는 환자는
받아줄 수 없다며 테레사 수녀와 여인을 쫓아냈습니다.
어쩔 수 없이 테레사 수녀는 여인을 데리고
조금 더 먼 병원으로 갔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병원은 그녀의 계급이 낮아서
받을 수 없다고 거절했습니다.

두 곳에서나 문전박대를 당하고,
세 번째 병원으로 가는 도중 결국 그 여인은
테레사 수녀의 품에서 숨을 거둡니다.

자신의 품 안에서 죽어가는 여인을 보면서
테레사 수녀는 결심했습니다.

‘이제부터 내가 서 있을 곳은 가난하고
병든 사람들의 곁이다.’

 

 

진정한 향기는 사람의 마음에서
우러나온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헌신적인 사랑을 실천하는 모습처럼..
마음을 나누고 또 나눌수록 사람의 향기는
모든 사람들의 따뜻한 행복을 위해
퍼져 나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가난한 사람이 있는 곳이라면 달까지라도
찾아갈 것입니다.
– 마더 테레사 –

 

<따뜻한 하루>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의 행복   도토리 298 22.05.21
첫사랑   도토리 307 22.05.21
아침 점심 저녁 밤의 하루  file 미림임영석 134 22.05.21
5월 꽃향기 장미의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36 22.05.21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99 22.05.21
자화상   대장장이 106 22.05.21
하루의 시간  file 은꽃나무 237 22.05.21
안쓰러움   은꽃나무 100 22.05.21
사과나무  file 은꽃나무 139 22.05.21
밤의 꾀꼬리   (2) 뚜르 158 22.05.21
누구에겐가 편지를 띄운 일이 있으십니까?   (4) 뚜르 197 22.05.21
전화 - 마종기   뚜르 107 22.05.21
♡ 모든 것에 감사하라  file (2) 청암 205 22.05.21
우리 사랑하고 있다면   (2) 대장장이 132 22.05.21
그 바다에 가고 싶다  file (2) 예향도지현 106 22.05.21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네잎크로바 112 22.05.21
익숙해진다는 겻   대장장이 105 22.05.21
바람부는 날의 어느 것 하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2 22.05.21
인생의 숱한 짐들 중에  file (2) 하양 388 22.05.21
마음의 인연  file (6) 하양 506 22.05.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