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후회라는 그 깊고 슬픈 말 / 고영
100 뚜르 2022.01.10 07:29:06
조회 181 댓글 0 신고

 

 

후회라는 그 깊고 슬픈 말  / 고영

 

아무 거리낌 없이

강물에 내려앉는 눈발을 맹목적이라고 허공에 쓴다

아픈 기억들을 불러내어 물 위에 놓아주는 강가

무늬도 없는 저녁이 가슴을 친다

하류로 떠밀려 간 새들의 귀환을 기다리기엔

저 맹목적인 눈발들이 너무 가엾고

내겐 불러야 할 간절한 이름들이

너무 많다

강물에 내려앉은 눈이 다 녹기 전에

아픈 시선 위에 아픈 시선이 쌓이기 전에

바람이 다 불기 전에

상처가 상처를 낳기 전에

너라는 말

자기라는 말

누구누구의 엄마라는 말

당신이라는 말

미안하다는 말

모두 돌려보내자 원래의 자리로 돌려보내자

속수무책으로 쏟아지는 저 눈이 녹아

누군가의 눈물이 되기 전에

다시 하늘로 돌려보내자

후회라는 그 길고 슬픈 말을 배우기 전에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말의 중요성  file (2) 하양 377 22.05.18
산다는 건  file 은꽃나무 201 22.05.17
 file 은꽃나무 98 22.05.17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은꽃나무 174 22.05.17
저녁   산과들에 99 22.05.17
서시   산과들에 104 22.05.17
아카시아 진한 향기 끝자락  file 미림임영석 137 22.05.17
임인년 5월 15일 보름날 달님  file 미림임영석 90 22.05.17
풀꽃과 나   도토리 290 22.05.17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1 22.05.17
행복한 풀꽃의 노래   도토리 309 22.05.17
따스한 웃음을   대장장이 158 22.05.17
입하늘과 입천장   김용수 108 22.05.17
백 년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5 22.05.17
그 친구, 그 친구   (2) 뚜르 194 22.05.17
봄밤   (1) 뚜르 127 22.05.17
술적심 /오탁번   (1) 뚜르 112 22.05.17
자기가 병조림이라는 믿은 남자   대장장이 85 22.05.17
♡ 외로울 때는  file (2) 청암 189 22.05.17
그 담장 위의 붉은 꿈 송이  file (2) 예향도지현 122 22.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