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무들은 살아남기 위해 잎사귀를 버린다
100 하양 2021.12.11 00:22:42
조회 1,034 댓글 2 신고

 

 

나무들은 살아남기 위해 잎사귀를 버린다

 

나무들은 살아남기 위해 잎사귀를 버린다

친구여 나는 시가 오지 않는 강의실에서

당대의 승차권을 기다리다 세월 버리고

더러는 술집과 실패한 사랑 사이에서

몸도 미래도 조금은 버렸다 비 내리는 밤

당나귀처럼 돌아와 엎드린 슬픔 뒤에는

버림받은 한 시대의 종교가 보이고

안 보이는 어둠 밖의 세월은 여전히 안 보인다

왼쪽 눈이 본 것을 오른쪽 눈으로 범해 버리는

붕어들처럼 안 보이는 세월이

보이지 않을 때마다 나는 무서운 은둔에 좀먹고

고통을 고통이라 발음하게 될까 봐

고통스럽다 그러나 친구여 경건한 고통은

어느 노여운 채찍 아래서든 굳은 희망을 낳는 법

우리 너무 빠르게 그런 복음들을 잊고 살았다

이미 흘러가 버린 간이역에서

휴지와 생리대를 버리는 여인들처럼

거짓 사랑과 성급한 갈망으로 한 시절 병들었다

그러나 보라, 우리가 버림받는 곳은 우리들의

욕망에서일 뿐 진실로 사랑하는 자는

고통으로 능히 한 생애의 기쁨을 삼는다는 것을

이발소 주인은 저녁마다

이 빠진 빗을 버리는 일로 새날을 준비하고

우리 캄캄한 벌판에서 하인의 언어로

거짓 증거와 발 빠른 변절을 꿈꾸고 있을 때 친구여

가을 나무들은 살아남기 위해 잎사귀를 버린다

살아있는 나무만이 잎사귀를 버린다

 

- 류근 -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걱정마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9 00:30:28
사랑할 것들이 많은 것을  file new 하양 21 00:24:54
마음 문을 활짝 여세요  file new (1) 하양 28 00:12:59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file new (1) 하양 18 00:10:44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new 산과들에 14 22.05.27
밤에 익숙해지며   new 산과들에 18 22.05.27
그릇   new 산과들에 19 22.05.27
당신의 오늘은 어디 있는가?   new 김용수 72 22.05.27
어린 시절 아름다운 추억  file new 미림임영석 61 22.05.27
사랑할 때   new 대장장이 92 22.05.27
희망 우산   new 도토리 123 22.05.27
장미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124 22.05.27
장미꽃   new 도토리 132 22.05.27
지상의 길   new 대장장이 55 22.05.27
커피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3 22.05.27
#책속의_한마디_사랑의_방정식  file new 책속의처세 62 22.05.27
더 굵고, 더 긴 선   new (3) 뚜르 139 22.05.27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new (1) 뚜르 163 22.05.27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new (1) 뚜르 95 22.05.27
사라지는 마을   new (2) 대장장이 89 22.05.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