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기다림의 길목에서
100 하양 2021.12.06 00:33:36
조회 1,069 댓글 4 신고

 

 

기다림의 길목에서

 

오랜 세월 가슴에 담고 살아왔던

유일한 한 사람

지금 어디쯤 오고 있는 걸까요.

 

내게 오는 길 서둘러 오진 마세요.

서둘러 오는 그대 마음에

행여 생채기라도 나면 아니 온 만 못하니

오는 발걸음 절대 서두르진 마세요.

 

지치지 않고 천년도 기다릴 수 있는

유통기한 없는 사랑일 테니

먼 길 돌고 돌아 뒤늦게 와도 괜찮습니다.

 

기다림의 길목에 지금 비가 내리는데

그대 지금 어디쯤 오고 있나요.

그대도 가슴 두들기는 빗소리가 들리는지요.

 

마음 흔드는 빗소리 때문인지

절대 서둘러 오지 말라던 마음이

변덕스럽게 그대 발걸음을

자꾸만 재촉하는 건 무슨 조화일까요.

 

그대 기다림은

울지 않아도 눈물 흐르는 하얀 그리움

오늘만큼만 서둘러 내게 오면 좋겠습니다.

 

- 최수월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new 산과들에 61 17:49:14
설야   new 산과들에 40 17:46:23
고독하다는 것은   new 산과들에 47 17:42:19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new 미림임영석 100 10:44:25
죽은 잎사귀의 반전   new 뚜르 141 08:48:07
나무 그늘   new (3) 뚜르 134 08:48:02
사과밭 - 이병초   new (1) 뚜르 100 08:47:57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new (2) 청암 115 08:16:57
남편이라는 나무   new 네잎크로바 79 07:45:55
자고 싶은 선풍기  file new (1) 예향도지현 85 07:35:12
고목에도 꽃이 핀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김별 113 06:24:03
닳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65 05:40:31
흘러내림   new 도토리 83 01:50:44
보물섬   new 도토리 93 01:49:36
인생은 추억 여행   new 도토리 111 01:48:17
헤어지던 날  file new 하양 159 01:30:33
오래된 농담  file new (4) 하양 222 01:27:54
삶이 힘들거든  file new (6) 하양 238 01:26:46
어떻게 살것인가?  file new 은꽃나무 127 00:00:26
사람은  file new 은꽃나무 106 00:00: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