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시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1.12.01 01:10:25
조회 383 댓글 2 신고

 

 

 

 

 

 

바람이 부네

살아 있음이 고맙고

더 오래 살아야겠네

 

 

니이가 들어 할 일은 많은데

짧은 해로 초조해지다

긴긴 밤에 회안이 깊네

 

 

나목도 다 버리며

겨울의 하얀 눈을 기다리고

 

 

푸른 솔은 계절을 잊고

한결같이 바람을 맞는데

 

살아 움직이는 것만

숨죽이며 종종 걸음치네

 

 

세월 헤집고

바람에 타다

 

버릴 것도 새로울 것도 없는데

시간은 언제나 내 마음의 여울목

 

 

세월이여

한결같은 삶이게 하소서

 

글/ 최홍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침에 읽는 시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9 23.03.14
함께 하는 행복   (1) 직은섬 253 23.03.14
오래된 기억들   뚜르 260 23.03.14
피루스의 승리   뚜르 186 23.03.14
나는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54 23.03.13
꽃이 먼저 피는 나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06 23.03.13
세상에서 가장 용맹한 동물   (2) 뚜르 256 23.03.13
변화   (1) 뚜르 242 23.03.13
사람의 가장 좋은 향기   직은섬 275 23.03.13
♡ 생각대로 살아라  file (1) 청암 286 23.03.13
천숙녀의 [한민족 독도사관 연구소]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55 23.03.13
매화 가시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2 23.03.12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직은섬 307 23.03.12
♡ 과거나 미래의 일은 없다  file (1) 청암 195 23.03.12
봄비에 젖는 상념(想念)   (2) 뚜르 245 23.03.12
성적 강요(sexual coercion)의 모든 것   (2) 뚜르 223 23.03.12
등꽃이 필 때 - 김윤이   뚜르 203 23.03.11
연리지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03 23.03.11
♡ 인생은 축복이다  file (5) 청암 312 23.03.11
노력에 관한 글귀 위인들의 명언   바운드 154 23.03.1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