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길 위에서
16 대장장이 2021.11.30 15:25:14
조회 84 댓글 0 신고

 

             길 위에서

 

 

 

                    길 위에 서면 나는 서러웠다

                    갈 수 도 안 갈 수도 없는 길이었음므로.

                    돌아가자니 너무  많이 걸어왔고,

                    계속 가자니 끝이 보이지 않아

                    너무  막막했다.

 

                    허무 와 슬픔이라는 장애물.

                    나는 그것들과 사우 며 길을 간다.

                    그대라는 이정표.

                    나는 더듬거리며 길을 간다,

                    그대여,너는 왜 저만치 멀리 서 있는가.

                    왜 손 한번 따스하게  잡아 주지 않는가.

                    길을 간다는 것은,

                    확신도 없이 혼자서 길을 간다는 것은

                    늘 쓸쓸하고도 눈물겨운 일이었다.

 

                                         ◈ 이 정 하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혜래아씨(阿氏)의 아~옛날이여! [겨울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340 01:41:15
적당한 거리  file new 하양 128 00:28:16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new (3) 하양 164 00:19:48
숲을 지나오다  file new 하양 85 00:18:07
고정관념   new 그도세상김용.. 75 22.01.26
틈이 있어야 인간적이다   new 그도세상김용.. 91 22.01.26
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new 그도세상김용.. 72 22.01.26
푸른 물결 아름다운 해저  file 미림임영석 99 22.01.26
#책속의_한마디_꿈속에서_나비가_되다  file 책속의처세 74 22.01.26
노자의 인간관계론   김용수 128 22.01.26
NBA에서 가장 큰 농구 선수   (2) 뚜르 127 22.01.26
주름잎 꽃 /백승훈   뚜르 103 22.01.26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뚜르 174 22.01.26
♡ 끝까지 희망을 버리지 말라  file (1) 청암 142 22.01.26
몸 노래   도토리 137 22.01.26
작은 풀꽃의 노래   도토리 149 22.01.26
작은 베품이 큰기쁨으로   (1) 네잎크로바 85 22.01.26
겨울 날의 思惟  file (1) 예향도지현 110 22.01.26
태양만 떠오르면 우리는 살아갈 테니   (1) 은꽃나무 146 22.01.26
시간을 연출하세요   은꽃나무 128 22.01.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