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모바일등록
13 k하서량 2021.11.28 16:48:52
조회 281 댓글 3 신고


《플라테로와 나》[산책]

 

후안 히메네스Juan Ramón Jiménez

(1881~1958)  에스파냐 출신

 

시인과 당나귀 플라테로는 끊임없이 안달루시아/모게르를 배회하며, 아름다운 자연과 그곳에 살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차곡차곡 기억에 담는다

 

스페인과 중남미의 여러 나라 시인들에게 큰 영향을 주며 "스페인의 생텍쥐페리"라는 찬사를 받은 195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산문시집으로,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플라테로와 나]의 138장 중에서 일부의 장들을 소개합니다

 

▓▓▓▓▓▓▓

 

[산책]

 

나는 책을 읽다가 노래를 하다가 하늘을 향해 시를 읊기도 한다. 플라테로는  계곡의 그늘에 드문드문 나 있는 풀이나 꽃가루 가득한 접시꽃, 노란 당아욱을 뜯곤 한다. 플라테로는 걷는 시간 보다 멈춰 있는 시간이 더 많다. 나는 그냥 내버려 둔다.

 

내가 황홀경에 빠져 바라보는 푸르디푸른 하늘은 열매가 잔뜩 열린  편도나무 위로 솟아올라 영광의 정점까지 가 닿는다. 온 들판이 고요하게 빛난다. 바람 한 점 없는 강에는 영원과 맞닿은 흰 돛단배가 떠 있다. 산 쪽을 보니 산불이 나 솟아오르는 짙은 연기가 곧 시커먼 구름이 되어 팽창한다. 

 

그러나 우리의 산책길은 아주 짧다.  그것은 마치 다양한 삶 가운데에 존재하는 달콤하고 한가로운 하루인 것 같다. 하늘 숭배도, 강물이 흘러드는 바다도, 화재의 비극도 없는 한가로움!  

 

오렌지 향기 사이로 즐겁고 시원한 우물물 긷는 소리가 들린다. 플라테로는 반갑다고 힝힝대며  껑충껑충 달려간다.얼마나 단순한 일상의 즐거움인가! 어느새 우물가에 선 나도 컵에 물을 가득 담아 눈을 녹인 듯한 물을 마신다. 플라테로는  시원하게 그늘진 물에 코를 박고   탐욕스럽게 여기저기를 깨끗이 핥아 대고 있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62 22.01.17
2022 신춘문예 시 당선작 모음/그도세상   (1) 그도세상김용.. 267 22.01.17
잊는 것도 힘듭니다  file (4) 하양 337 22.01.17
그런 사람이고 싶다  file 하양 313 22.01.17
어머니와 아내는  file 하양 310 22.01.17
다른이를 위로하면 내가 더 위로 받는다  file 은꽃나무 130 22.01.17
내 삶의 여백엔   은꽃나무 161 22.01.17
사랑은 에누리하지 마셔요  file 은꽃나무 131 22.01.17
언제나   (1) 산과들에 240 22.01.16
약해지지 마   산과들에 134 22.01.16
내가만약   (1) 산과들에 159 22.01.16
흔들리며 피는 꽃   (1) 대장장이 129 22.01.16
우리는 서로 사랑할 수 있습니다   대장장이 123 22.01.16
외로우니까   도토리 151 22.01.16
오뚝이   도토리 157 22.01.16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9 22.01.16
♡ 사계절 꽃향기 속에  file (4) 청암 200 22.01.16
삶과 일에서 세렌디피티와 운칠기삼의 철학   뚜르 206 22.01.16
인간관계를 넓히는 대화의 법칙   뚜르 217 22.01.16
​대구의 봄은 - 상희구   뚜르 110 22.01.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