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36 은꽃나무 2021.11.28 10:21:41
조회 192 댓글 1 신고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 양광모


  

어제 걷던 거리를 오늘 다시 걷더라도 

어제 만난 사람을 오늘 다시 만나더라도


어제 겪은 슬픔이 오늘 다시 찾아 오더라도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식은 커피를 마시거나,

딱딱하게 굳은 찬밥을 먹을 때

 

살아온 일이 초라하거나,

살아갈 일이 쓸쓸하게 느껴질 때


진부한 사랑에 빠지거나 

그보다 더 진부한 이별이 찾아왔을 때

가슴 더욱 뭉클하게 살아야한다


아침에 눈 떠 밤에 눈 감을 때까지 

바람에 꽃이 피어 바람에 낙엽 질 때까지


마지막 눈발 흩날릴 때까지,

마지막 숨결 멈출 때까지 


살아 있어 살아 있을 때까지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살아 있다면 가슴 뭉클하게 

살아있다면 가슴 터지게 살아야 한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60 22.01.17
2022 신춘문예 시 당선작 모음/그도세상   (1) 그도세상김용.. 267 22.01.17
잊는 것도 힘듭니다  file (4) 하양 337 22.01.17
그런 사람이고 싶다  file 하양 313 22.01.17
어머니와 아내는  file 하양 310 22.01.17
다른이를 위로하면 내가 더 위로 받는다  file 은꽃나무 130 22.01.17
내 삶의 여백엔   은꽃나무 161 22.01.17
사랑은 에누리하지 마셔요  file 은꽃나무 131 22.01.17
언제나   (1) 산과들에 240 22.01.16
약해지지 마   산과들에 134 22.01.16
내가만약   (1) 산과들에 159 22.01.16
흔들리며 피는 꽃   (1) 대장장이 129 22.01.16
우리는 서로 사랑할 수 있습니다   대장장이 123 22.01.16
외로우니까   도토리 151 22.01.16
오뚝이   도토리 157 22.01.16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9 22.01.16
♡ 사계절 꽃향기 속에  file (4) 청암 200 22.01.16
삶과 일에서 세렌디피티와 운칠기삼의 철학   뚜르 206 22.01.16
인간관계를 넓히는 대화의 법칙   뚜르 217 22.01.16
​대구의 봄은 - 상희구   뚜르 110 22.01.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