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발장의 선택
뚜르 2021.11.28 09:43:38
조회 201 댓글 2 신고




장 발장은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가
1862년 발표한 장편소설 '레 미제라블'에 나오는
인물이며 소설의 주인공입니다.

장 발장은 배고파하는 가엾은 조카들을 위해
빵 한 덩어리를 훔친 죄로 5년을 선고받고
4차례 탈옥을 시도하다 결국 19년을
복역하고 출소합니다.

이후 장 발장은 디뉴라는 소도시에서
미리엘 주교의 도움으로 신세를 지게 되었지만,
막막했던 장 발장은 성당의 은으로 된
값비싼 물건을 훔쳐 달아납니다.

하지만 경찰에 의해 다시 붙잡혀 성당으로 왔는데
주교는 오히려 장 발장에게 은촛대까지 주며
온정을 베풀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장 발장은 새로운 삶을
살고자 결심했고 '마들렌'이라는 새 이름으로
가난한 이들을 도왔습니다.

그 결과 어느 지방 도시의 시장이 되어
존경받는 삶을 살아가게 됐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사과를 훔치다 붙잡힌 한 노인이
오래전 오해로 생긴 다른 범죄로 수배 인물이었던
장 발장으로 밝혀졌다는 놀라운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장 발장은 벽장 속에서
자신이 진짜 장 발장임을 증명할 수 있는 물건들을
꺼내놓고는 고민에 잠겼습니다.

'조용히 있어야 하는가?
정체를 밝혀야 하는가?'

다음 날, 재판정에서 판결이 내려지려는 순간!
진짜 장 발장 마들렌은 일어서며 말했습니다.

"내가 장 발장이요!"

결국 장 발장은 편하게 누릴 수 있던
자유로운 삶과 명예를 모두 포기하고
자신을 대신하여 가중 처벌을 받을 뻔한 노인을 위해
용기 내 진실을 자백했습니다.





육체의 평안과 마음의 평안,
이 두 가지 중 여러분은 어떤 걸
선택하시겠습니까?

마음의 평안을 선택하는 방법은
당장 눈앞의 이익에 흔들리는 것이 아니라
양심이 이끄는 대로 따르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인간을 비추는 유일한 등불은 이성이며,
삶의 어두운 길을 인도하는 유일한
지팡이는 양심이다.
– 하인리히 하이네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꽃보다 더 어름다운 것은  file (2) 청암 432 23.01.12
나비를 부르는 꽃   (2) 뚜르 236 23.01.12
왜 지금 발타사르 그라시안의 경구들인가?   (2) 뚜르 276 23.01.11
서리꽃 /백승훈   (2) 뚜르 225 23.01.11
그대의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직은섬 323 23.01.11
♡ 도움을 받아들여라  file (4) 청암 301 23.01.11
♡관상과 심상 ♡밴드에서 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1 23.01.11
마음의 계절   도토리 383 23.01.10
♡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길러라  file 청암 291 23.01.10
모르는 곳   (2) 뚜르 258 23.01.10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2) 뚜르 216 23.01.10
도깨비방망이   도토리 223 23.01.09
있는 그대로의 사랑   직은섬 375 23.01.09
♡ 인내와 용기를 가져야 한다  file (2) 청암 296 23.01.09
가만히 있지 못하는 아이   (2) 뚜르 214 23.01.09
병원 가는 길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36 23.01.08
아침의 노래   도토리 251 23.01.08
아름답고 화평한 새해 되기를! /오정방   (2) 뚜르 298 23.01.08
♡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2) 청암 377 23.01.08
아름다운 하루   (1) 직은섬 445 23.01.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