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소망의 시
15 관심글쓰니 2021.11.27 10:17:52
조회 258 댓글 6 신고

소망의 시 .2. / 서정윤

 

스쳐지나가는 단 한순간도

나의 것이 아니고

내 만나는 어떤 사람도

나는 알지 못한다

나뭇잎이 흔들릴 때라야

바람이 분다는 것을

느낄 수 있고 햇빛조자

나와는 무관한 곳에서 빛나고 있었다

살아 있음이

어떤 죽음의 일부이듯이

죽음 또한 살아 있음의 연속인가

어디서 시작된 지도

어떻게 끝날 지도 알 수 없기에

우리는 스스로의 생명을 끈질기게

지켜보아 왔다

누군가

우리 영혼을 거두어 갈 때

구름 낮은 데 버려질지라도 결코

외면하지 않고

연기처럼 사라져도 안타깝지 않은

오늘의 하늘, 나는

이 하늘을 사랑하며 살아야지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해우소(解憂所)  file 예향도지현 116 22.01.16
당신에게 희망을 보냄니다   네잎크로바 110 22.01.16
용서   대장장이 119 22.01.16
슬프도록 그리운 사람아   빈마음1 144 22.01.16
사람의 뒷모습  file 은꽃나무 142 22.01.16
신 앞에서 울고 사람 앞에서는 웃어라   (1) 은꽃나무 98 22.01.16
밤길   은꽃나무 73 22.01.16
가장 어려운 일과 가장 쉬운 일   (1) 그도세상김용.. 194 22.01.16
너는 누구일까  file (2) 하양 316 22.01.16
인생은  file (2) 하양 389 22.01.16
혼자인 이유  file 하양 331 22.01.16
주말이면 나서는 발길  file 미림임영석 119 22.01.15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우문현답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96 22.01.15
실패는 또 다른 도전이다   (1) 김용수 125 22.01.15
달달한 라테 커피 한잔  file 미림임영석 145 22.01.15
부탁이야   산과들에 116 22.01.15
약속   산과들에 97 22.01.15
한 사람   산과들에 150 22.01.15
언제부터 사람들이~  file 미림임영석 129 22.01.15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문일지십''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82 22.01.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