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허물
100 하양 2021.11.26 00:47:01
조회 1,019 댓글 2 신고

 

 

허물

 

굳이 말하라 하십니까

애써 살아온 세월

굳이 말하라 하십니까

 

타인의 살아온 세월

그 누가 판단할 수 있으리오

 

허나

무엇이 잘못되었다

말하라 하심은

내 잘못을 덮어 네 잘못을

들추어내라는 것이거늘

 

살아온 세월이 무색해

지는 것은

내 잘못을 모르고 남의

잘못을 크게 보여

함부로 말하는 내가

내 허물을 스스로 들추어

내는 것이다

 

짧은 세상사

헛되고 헛되어

부질없이 흘러왔거늘

누구를 내 말 할 것입니까

 

작은 돌멩이에도

개구리는 죽을 수 있거니요

사람의 마음은 세 치 혀에

죽을 수 있음입니다

 

잘난 것 하나 없고

내세울 것 하나 없는

인생사

내가 누구의 허물을

말할 수 있으리오

 

그저

걷는 길 위에 서로 벗 되어

웃으며 함께 걷자 함입니다

 

애초에

인연이 아니었다면

만나지 않았을 삶

만날 수밖에 없다면

그 인연 그 허물 들추어

꼬집지 말고

 

아름답게 예쁘게

가꾸어 나가 보시자구요

 

- 신달자 -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탐욕을   은꽃나무 80 22.05.22
어느 날, 내가 갑자기  file 은꽃나무 187 22.05.22
남편  file (2) 하양 318 22.05.22
사랑의 길  file (2) 하양 332 22.05.22
있는 그대로 마음을 열자  file (2) 하양 356 22.05.22
에전엔 미처 몰랐어요   (1) 산과들에 101 22.05.21
그리고 미소를   산과들에 86 22.05.21
미워하지도 사랑하지도   (1) 산과들에 114 22.05.21
모래알의 노래   도토리 246 22.05.21
사랑의 행복   도토리 269 22.05.21
첫사랑   도토리 280 22.05.21
아침 점심 저녁 밤의 하루  file 미림임영석 134 22.05.21
5월 꽃향기 장미의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35 22.05.21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99 22.05.21
자화상   대장장이 106 22.05.21
하루의 시간  file 은꽃나무 237 22.05.21
안쓰러움   은꽃나무 100 22.05.21
사과나무  file 은꽃나무 139 22.05.21
밤의 꾀꼬리   (2) 뚜르 158 22.05.21
누구에겐가 편지를 띄운 일이 있으십니까?   (4) 뚜르 197 22.05.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