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숙자의 [내 오십의 부록] 모바일등록
k하서량 2021.11.25 17:17:02
조회 533 댓글 5 신고

 

내 오십의 부록 

 

정숙자 시인

 

 

편지는 내 징검다리 첫 돌이었다

어릴 적엔 동네 할머니들 대필로 편지를 썼고

고향 떠난 뒤로는 아버님께 용돈 부쳐드리며 "제 걱정은 마세요" 편지를 썼다

 

매일 밤 내 동생 인자에게 편지를 썼고

두례에게도 편지를 썼다

 

시인이 되고부터는 책 보내온 문인들에게 편지를 썼고

마음 한구석 다쳤을 때는 구름에게 바람에게 편지를 썼다

 

돌아가신 어머니 그리울 때는 저승으로 편지를 썼고

조용한 산책로에선 풀잎에게 벌레에게 공기에게도 편지를 썼다

 

셀 수 없이 많은 편지를 쓰며 나는 오늘까지 건너왔노라

 

희망이 꺾일 때마다 하느님께 편지를 썼고

춥고 외로울 때는 언젠가 묻어준 고양이 무덤 앞에서 우울을 누르며 편지를 썼다

 

어찌어찌 발표된 몇 줄 시조차도 한 눈금만 들여다보면 모습을 바꾼 편지에 다름 아니다

 

편지는 내 초라한 삶을 세상으로 이어 준 외나무다리, 혹은

맑고 따뜻한 돌다리였다.

 

편지가 있어 내 하루하루는 식지 않았다

한 가닥 화려함 잃지 않았다

 

편지봉투 만들고, 편지지 접고, 우표를 붙일 때마다

시간과 나는 서로를 사랑하고 용서하고 또 믿었다

 

그리고 그 조그만 빛이 다음 번 징검돌이 되고는 했다

 

​▓▓▓▓▓▓▓

 

정숙자 시인(1952. 9. 16~)

전북 김제 출생

 

학력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철학

데뷔

1988년 문학정신

수상

1987년 제1회 황진이문학상

경력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한국시인협회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풀꽃 소망   도토리 160 23.03.05
어린왕자에게   도토리 127 23.03.05
이생후반전 이렇세 살자   직은섬 232 23.03.05
아름다운 회항 / 공광규   뚜르 195 23.03.05
흙수저-고아였던 루이 비통은 명품을 어떻게 여길까   (2) 뚜르 189 23.03.05
♡ 햇살 가득한 봄날  file 청암 264 23.03.05
그리움이 쌓여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87 23.03.04
의미있는 글귀 인생 좋은글귀   바운드 273 23.03.04
나는 벌써 - 이재무   뚜르 191 23.03.04
사랑을 하세요   뚜르 273 23.03.04
물 밖의 물고기   뚜르 195 23.03.04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청암 263 23.03.04
한마디감동적인말 오늘의 명언   바운드 253 23.03.03
하숙 / 장정일   뚜르 158 23.03.03
[사순절9일]열두 제자를 보내심   해피니스23 129 23.03.03
시간에 쫓기는가?   뚜르 249 23.03.03
♡ 나 홀로 외롭기에  file 청암 258 23.03.03
가끔은 서로에게   직은섬 292 23.03.03
살아가다가   도토리 233 23.03.02
[사순절8일]안식일   해피니스23 142 23.03.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