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류
산과들에 2021.11.24 23:19:22
조회 101 댓글 1 신고

거기 나무가 있었네

노을 속엔

언제나 기러기가 살았네

붉은 노을이 금관악기 소리로 퍼지면

거기 나무을 세워두고

집으로 돌아오곤 했었네

쏟아져 내리는 은하수 하늘 아래

창문을 열고 바라보았네

발뒤축을 들고 바라보았네

거기 나무가 있엇네

희미한 하류로

머리를 두고 잠이 들었네

나무가 아이의 잠자리를 찾아와

가슴을 다독여 주고 돌아가곤 했었네

거기 나무가 있었네

일만 마리 매미 소리로

그늘을 만들어 주었네

모든 대답이 거기 있었네

그늘은 백사장이고 시냇물이었으며

뻘기풀이고 뜸부기 알이었네

거기 나무가 있었네

이제는 무너져 흩어져 버렸지만

둥치마저 타 버려 재가 돼 버렸지만

금관악기 소리로 퍼지던 노을

스쳐가는 늦기러기 몇 마리 있으리

귀 기울이고 다가서 보네

까마득한 하류에 나무가 있었네

거기 나무가 있었네

 

-이건청-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름다운 하루   (1) 직은섬 445 23.01.08
無塩女(무염녀)   (4) 뚜르 254 23.01.08
꽃잎 묵상   (2) 도토리 233 23.01.07
우리가 살아 가는 길   직은섬 351 23.01.07
감기라는 바이러스씨 / 최영철   (2) 뚜르 151 23.01.07
♡ 나를 믿어라 내 인생을 믿어라  file 청암 337 23.01.07
빗속에 버려진…   뚜르 218 23.01.07
님이 오시는 길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32 23.01.06
♡친구♡카톡으로 받은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22 23.01.06
마음 - 김광섭   (4) 뚜르 323 23.01.06
가장 강한 사람   (2) 뚜르 315 23.01.06
♡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2) 청암 368 23.01.06
당신에게 다가가도 될가요   직은섬 224 23.01.06
겨울 묵상   도토리 221 23.01.06
그믐달   소우주 203 23.01.05
門前成市(문전성시)   (2) 뚜르 283 23.01.05
♡ 실수와 후회  file (2) 청암 351 23.01.05
까치밥 /박종영   (2) 뚜르 173 23.01.05
징검돌   도토리 184 23.01.05
당신을 만나는 그날까지   곽춘진 415 23.01.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