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하류
55 산과들에 2021.11.24 23:19:22
조회 86 댓글 1 신고

거기 나무가 있었네

노을 속엔

언제나 기러기가 살았네

붉은 노을이 금관악기 소리로 퍼지면

거기 나무을 세워두고

집으로 돌아오곤 했었네

쏟아져 내리는 은하수 하늘 아래

창문을 열고 바라보았네

발뒤축을 들고 바라보았네

거기 나무가 있엇네

희미한 하류로

머리를 두고 잠이 들었네

나무가 아이의 잠자리를 찾아와

가슴을 다독여 주고 돌아가곤 했었네

거기 나무가 있었네

일만 마리 매미 소리로

그늘을 만들어 주었네

모든 대답이 거기 있었네

그늘은 백사장이고 시냇물이었으며

뻘기풀이고 뜸부기 알이었네

거기 나무가 있었네

이제는 무너져 흩어져 버렸지만

둥치마저 타 버려 재가 돼 버렸지만

금관악기 소리로 퍼지던 노을

스쳐가는 늦기러기 몇 마리 있으리

귀 기울이고 다가서 보네

까마득한 하류에 나무가 있었네

거기 나무가 있었네

 

-이건청-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장 무서운 사람   네잎크로바 202 22.01.11
결심의 순간   (2) 뚜르 275 22.01.11
아는 것과 알려고 하는 것   뚜르 207 22.01.11
아픈 피아노가 아픈 피아노에게 /김승희   뚜르 134 22.01.11
거리 두기  file 예향도지현 158 22.01.11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7 22.01.11
산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62 22.01.11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차별없음''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68 22.01.11
그대 그리움  file 하양 318 22.01.11
다수의 의견에 대하여  file (4) 하양 329 22.01.11
다름  file 하양 307 22.01.11
종이에 적은 희망 사항   그도세상김용.. 152 22.01.10
자금 아픈 사람   (2) 대장장이 221 22.01.10
[ 사랑은 그런 거래요/김현수 ]   (6) 마음의글 216 22.01.10
슬픔의 노래   도토리 187 22.01.10
슬픔의 바다   도토리 197 22.01.10
어떤 사랑 - 조혜숙  file 坤이 165 22.01.10
슬픔 정거장   도토리 207 22.01.10
지구의 속도   산과들에 99 22.01.10
책 읽으며 졸기   (1) 산과들에 98 22.01.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