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17 네잎크로바 2021.10.28 09:24:42
조회 274 댓글 0 신고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걸어도 걸어도 끝이 없고
채워도 채워도 채울수 없는
생의 욕망이 있다면
마음 다하여 사랑 할일이다.

인연도 세월도 바람처럼
스쳐 지나는 생의 들판에서
무엇으로 위안 삼아 먼길을 가랴.

누구를 위하여
눈물을 삼키고 아파도 쓰러져도
가야하는 생의 길은
얼마나 긴 방황 인가.

파도처럼 밀려들어 부서지고
썰물처럼 사라져가는 세월을 두고
덧 없음에 마음 둘일이 아니다.

진정 가슴을 열어 세월에 맞서
뜨겁게 태우고 태워 사랑할 일 이다.

애절한 그리움에 마음 다하고
눈물 겹도록 손길을 마주 한다면
가는 길이 멀어도 그리 거칠어도
미련 없을 세월이 생이리라.

-옮긴글-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시인 임감송의 장기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29 12:53:39
찾아온 겨울의 진객 백조  file new 미림임영석 52 11:06:31
인생의 숙제   new 도토리 62 09:52:59
뱃사공의 기도 / 정연복   new 도토리 30 09:51:48
12월의 노래   new 도토리 59 09:50:15
나무의 성장통   new 김용수 58 08:33:55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file new 청암 107 08:14:52
12월의 기도 /청초 이응윤   new 뚜르 118 08:13:42
팔베개 - 홍해리   new 뚜르 91 08:09:04
어릴 적 신발   new (1) 뚜르 94 08:08:46
겨울 사랑  file new 예향도지현 104 07:48:57
마음속 도화지   new 네잎크로바 64 07:16:10
꽃 무릇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5 06:33:53
12월의 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75 01:10:25
사는 일이 쓸쓸할 때  file new 하양 163 00:34:00
사랑  file new (2) 하양 108 00:31:14
기울어가는 부양  file new 하양 90 00:27:49
그럴 일은 없겠지만   new (1) 은꽃나무 74 00:24:48
굴뚝집   new 은꽃나무 57 00:24:46
겨울 채비   new 은꽃나무 77 00:24:4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