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클림트가 겪었던 '어린 시절의 지독한 가난'
29 무극도율 2021.10.27 10:45:28
조회 75 댓글 0 신고
클림트가 겪었던 '어린 시절의 지독한 가난'


클림트는 1862년 7월 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습니다.
장식 미술가이자 금세공사였던 아버지의 실패로 가족들은 가난하게 살았고요. 
클림트는 크리스마스에도 집에 빵 한 조각이 없을 정도로
매우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지독한 가난을 겪어본 클림트는 성공하기 위해 그림을 그렸죠.
그는 예술가인 동생 에른스트와 친구 예술가인
프란치 마치와 함께 <아티스트 컴퍼니>를
설립해 벽화 의뢰를 받기 시작합니다.


- 정우철의《내가 사랑한 화가들》중에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서글픈 나이   new 은꽃나무 69 18:15:25
사랑의 거리   new 은꽃나무 64 18:15:22
미움도 태우고   new 은꽃나무 51 18:15:19
이재무의 [테니스 치는 여자]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92 16:47:15
관계(關係)의 소중함   new (2) 뚜르 86 15:18:30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new 뚜르 65 15:17:57
큰일이다 - 이상국   new 뚜르 65 15:17:33
♡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new (2) 청암 82 14:15:03
헐벗은 나목 쓸쓸한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80 12:13:49
시인 임감송의''세상에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9 11:23:23
내가 당신을 사항 하게 되거든   new (1) 네잎크로바 92 08:30:56
만추晩秋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5 07:46:56
아버지의 거울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54 02:10:31
늙으니까 참 좋다  file new (1) 하양 163 00:12:02
그 자리에 있어 주세요  file new 하양 155 00:11:13
당신은 가치 있는 사람입니다  file new (1) 하양 150 00:10:18
사라진 손바닥   (1) 산과들에 92 21.12.03
산문에 기대어   (1) 산과들에 77 21.12.03
푸른 곰팡이   (1) 산과들에 64 21.12.03
루시아 설순복의 [흐르는 것은 강물이 아니고 세월인 것을... ..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480 21.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