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모래 한 알
무극도율 2021.10.27 10:40:35
조회 282 댓글 1 신고
작은 모래 한 알

줄곧 일등으로 달리다가 42.195km 완주를 불과 얼마 남겨 놓지 않고 갑자기 멈춰 선 마라토너에게 기자 한 사람이 물었습니다.
"잘 달리다가 왜 갑자기 포기하고 말았습니까?
무엇이 당신을 가장 힘들게 했습니까? 더운 날씨인가요?
높고 가파른 언덕 때문인가요?
아니면......?"
그 질문에 마라토너는 가쁜 숨을 몰아 쉬며 대답했습니다.
"반환점을 막 지났을 때 운동화 안으로 들어온 작은 모래알 하나 때문입니다."
질문한 기자의 예상과 달리 그를 가장 힘들게 한 것은 더운 날씨도, 가파른 언덕도, '마라톤 벽'이라 불리는 30km지점도 아니었습니다.
대수롭지 않을 것 같은 모래 한 알이 그토록 그를 괴롭혔던 것입니다.
이처럼 성공을 향한 마라톤에 있어서도 아주 작은 것이 생각보다 큰 장애가 되곤 합니다.

혹시 지금 여러분의 운동화 안에 들어와 있는 작은 모래알이 없는지...그리고 그것의 실체가 무엇인지 한 번 점검해 보시기 바랍니다.
살다 보면 아주 사소한 작은 것이 삶을 힘들게 할때가 있습니다.
목에 걸리는 것은 큰 소의 뼈가 아닙니다. 
아주 작은 생선 가시가 걸려서 힘들게 하는 것입니다. 
살아가면서 인간관계도 지극히 사소한 것이 큰 오해와 불신을 일으키곤 합니다.
말 안하고 살 수 있는 사람 있을까요. 사람들은 말로 수많은 것들을 표현하고 살아갑니다.
입술의 30초가 가슴의 30년 된다고 하듯 일상에서 아주 사소한 것 같지만 어떤 말은 상대에게 꿈과 용기와 희망을 주기도 하고, 어떤 말은 분노와 오해와 절망을 주기도 합니다.
"사람을 변화시키려면 비록 작고 사소한 일일지라도 격려의 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작은 물결이 모여 큰 물결이 되고, 그 힘은 일찍이 꿈꾸지도 못했던 거대한 제방을 허물어뜨린다."고 '데일 카네기'는 "생각이 사람을 바꾼다"에서 말했습니다.

공주처럼 귀하게 자라서 부엌일을 거의 안 해본 여자가 결혼해서 처음으로 시아버지 밥상을 차리게 되었답니다.
오랜 시간이 걸려 만든 반찬은 그런 대로 먹을만 했는데, 문제는 밥이었습니다.
“식사준비가 다 되었느냐?”는 시아버지의 말씀에 할 수 없이 밥같지 않은 밥을 올리면서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으로 며느리가 말했습니다.
“아버님, 용서해 주세요!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것을 해왔습니다! 다음 부터는 잘 하도록 하겠습니다!”
혹독한 꾸지람을 각오를 하고 있는 며느리에게 시아버지는 뜻밖에도 기쁜 얼굴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야, 참 잘됐다! 실은 내가 몸살기가 있어서 죽도 먹기 싫고, 밥도 먹기 싫던 참이었는데 이렇게 죽도 아니고 밥도 아닌 것을 해왔다니 정말 고맙구나!”
이 사소한 말 한 마디가 며느리에게 깊은 감동으로 남아서 시아버지 생전에 극진한 효도을 다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친정에서 뭘 배웠냐 대학은 폼으로 나왔냐...’ 등등으로 상처를 줄 법도 한데, 그러지 않으시고 오히려 무안해 할 며느리에게 따뜻한 말씀을 하신 시아버지는 정말 지혜로우신 분입니다.
그 지혜로운 인격과 성품으로 그 시아버지는 평생 극진한 섬김을 받은 것입니다.

이렇듯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려주는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기도 하고, 상처 주는 말 한마디로 평생 원수가 되기도 합니다.
자신의 불행한 운명은...바로 자신의 입에서부터 시작되는 것입니다.
입은 몸을 치는 도끼요. 몸을 찌르는 날카로운 칼날입니다.
인간 관계는 유리 그릇과 같아서 조금만 잘못해도 깨지고 사소한 말 한마디에 상처받고 원수가 되어 버립니다.
우정을 쌓는데는 수십년이 걸리지만 그것을 무너뜨리는데는 단 1분이면 족합니다.
서로서로 따뜻하고 정다운 말 한마디로 상대를 배려하고 서로 신뢰 할 수 있는 삶으로 우리함께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려 주는 넓은 마음을 가진 하루가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 초록빛 세상  file new 청암 51 08:03:0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new (1) 직은섬 51 07:18:54
이 봄날 저녁 /강세환  file new 뚜르 62 06:54:55
용서하라   new (1) 뚜르 74 06:54:43
돛단배   new 도토리 82 23.03.25
낙화유수   new 도토리 84 23.03.25
하루살이   new (1) 도토리 72 23.03.25
♡ 날마다 새롭게  file 청암 145 23.03.25
나에게 불가능은 없다   (2) 뚜르 131 23.03.25
어스 아워   뚜르 118 23.03.25
삶의경구 "되고: 의 법칙   (1) 직은섬 131 23.03.25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바운드 170 23.03.24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2) 뚜르 230 23.03.24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뚜르 144 23.03.24
최고의 약   뚜르 197 23.03.24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청암 208 23.03.24
미소속에 고운 행복   직은섬 154 23.03.24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88 23.03.24
손님의 노래   도토리 129 23.03.24
하루살이   도토리 123 23.03.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