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폴레옹의 세 마디
100 뚜르 2021.10.27 09:34:36
조회 315 댓글 4 신고




한 소년이 동산 위 무지개를 발견했습니다.
소년은 그것을 붙잡고 싶어 말 등에 올라타고
동산 위로 올라갔습니다.

그러나 무지개는 저 멀리 산 위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소년은 이번엔 산을 올랐습니다.
무지개를 잡을 수 있다는 기대로 정상에 섰지만
무지개는 바다 위에 떠 있었습니다.

아무리 높은 곳에 올라도 무지개는
잡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곤 실망한 소년은 피곤함에 지쳐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소년의 이름은 나폴레옹입니다.
그는 누구보다도 꿈이 큰 소년이었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처절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 결과 수많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프랑스의 황제로 군림했고 많은 부와 명예를
손에 쥐었습니다.

그러나 전쟁에 패한 후 쫓겨간 유배지에서
초라한 죽음을 앞두고,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프랑스, 군인, 조제핀."

그가 사랑한 조국 프랑스, 그의 명예와 긍지 군인,
마지막으로 그와 이혼한 첫 아내 조제핀...

이 세 마디는 나폴레옹이 가장 사랑하는 것들로
인생의 허무가 담긴 아쉬운 절규였습니다.





죽음은 모두에게 평등합니다.
그 누구도 죽음의 그림자를 피할 수 없고
이 세상의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떠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내 인생의 마지막 순간이 왔을 때
후회되는 기억보다 행복했던 기억이 더 많길 원한다면
지금의 삶에서 허무한 것과 가치 있는 것을
구분하며 사는 지혜로운 삶을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하루하루를 자기 인생의 마지막 날같이 살아라.
언젠가는 그날들 가운데 진짜 마지막 날이 있을 테니까.
- 레오 부스칼리아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인 임감송의 ''병원''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65 21.12.03
나의 고래를 위하여   (1) 대장장이 83 21.12.03
작은 습관이 큰 변화로!   (2) 김용수 151 21.12.03
사랑해요 라고 말할수 있는 행복   네잎크로바 155 21.12.03
최대 실수는?   (2) 뚜르 173 21.12.03
살아가는 동안 내가 해야할 60가지   (6) 뚜르 215 21.12.03
반려 /김지녀   뚜르 118 21.12.03
친구를 그리며   대장장이 113 21.12.03
♡ 겨울 바다의 슬픔  file (6) 청암 136 21.12.03
삐삐용   대장장이 53 21.12.03
겨울바다의 독백  file (1) 예향도지현 104 21.12.03
그대는 다가갈 수 없는 그리움입니다   (1) 대장장이 123 21.12.03
위로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67 21.12.03
한잔   (1) 도토리 139 21.12.03
마음의 일   도토리 152 21.12.03
사랑의 달인   도토리 159 21.12.03
난 믿는다  file (2) 하양 156 21.12.03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하양 153 21.12.03
당신은 충분했다  file (8) 하양 231 21.12.03
인생의 태엽은 단 한 번만  file 은꽃나무 130 21.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