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폴레옹의 세 마디
100 뚜르 2021.10.27 09:34:36
조회 339 댓글 4 신고




한 소년이 동산 위 무지개를 발견했습니다.
소년은 그것을 붙잡고 싶어 말 등에 올라타고
동산 위로 올라갔습니다.

그러나 무지개는 저 멀리 산 위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소년은 이번엔 산을 올랐습니다.
무지개를 잡을 수 있다는 기대로 정상에 섰지만
무지개는 바다 위에 떠 있었습니다.

아무리 높은 곳에 올라도 무지개는
잡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곤 실망한 소년은 피곤함에 지쳐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소년의 이름은 나폴레옹입니다.
그는 누구보다도 꿈이 큰 소년이었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처절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 결과 수많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프랑스의 황제로 군림했고 많은 부와 명예를
손에 쥐었습니다.

그러나 전쟁에 패한 후 쫓겨간 유배지에서
초라한 죽음을 앞두고,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프랑스, 군인, 조제핀."

그가 사랑한 조국 프랑스, 그의 명예와 긍지 군인,
마지막으로 그와 이혼한 첫 아내 조제핀...

이 세 마디는 나폴레옹이 가장 사랑하는 것들로
인생의 허무가 담긴 아쉬운 절규였습니다.





죽음은 모두에게 평등합니다.
그 누구도 죽음의 그림자를 피할 수 없고
이 세상의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떠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내 인생의 마지막 순간이 왔을 때
후회되는 기억보다 행복했던 기억이 더 많길 원한다면
지금의 삶에서 허무한 것과 가치 있는 것을
구분하며 사는 지혜로운 삶을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하루하루를 자기 인생의 마지막 날같이 살아라.
언젠가는 그날들 가운데 진짜 마지막 날이 있을 테니까.
- 레오 부스칼리아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101 13:02:51
웃음과 눈물   new 도토리 109 12:51:29
유리창   new 도토리 112 12:43:25
우리들 가슴에는 희망이라는 불씨가 남아 있다   new 대장장이 74 10:49:34
시댁과 친정사이  file new 솔새 98 10:20:34
♡ 세상은 속지 않는다  file new 청암 115 08:31:54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선거''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54 08:21:46
우리 노인은 한정판이다   new 네잎크로바 103 08:12:17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01 07:30:11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new (1) 뚜르 133 07:26:20
내면의 시력   new 뚜르 116 07:26:15
명기(名器) /이건청   new 뚜르 103 07:26:12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new 빈마음1 63 05:10:56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4 04:00:33
두려움 / 서정윤   new 빈마음1 43 03:46:4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new (4) 가을날의동화 169 01:30:41
2022 신춘문예 시 당선작 모음/그도세상   new (1) 그도세상김용.. 107 00:24:55
잊는 것도 힘듭니다  file new (2) 하양 153 00:17:37
그런 사람이고 싶다  file new 하양 128 00:16:30
어머니와 아내는  file new 하양 114 00:1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