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자주쓴풀 꽃 /백승훈
100 뚜르 2021.10.27 09:34:31
조회 192 댓글 2 신고

자주쓴풀 : 자주색의 아주 쓴맛이 나는 풀이란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전국의 산과 들에서 자라는 두해살이풀로 양지 혹은 반그늘의 풀숲에서 자란다.

키는 15~30cm까지 자라고, 꽃은 9~10월 경에 자주색으로 핀다.

꽃잎은 길이가 1~1.5cm로 짙은 색의 잎맥이 있고 밑부분에는 가는 털들이 많이 나 있다.

열매는 11월경에 맺고 종자는 둥글다.


자주쓴풀 꽃

소슬바람에
낙엽들 뿌리를 향할 때
홀로
자주빛 하늘을 여는 꽃이 있다

어둠 속
뿌리로부터 길어 올린
곱디 고운 색으로
쪽빛 하늘 받쳐든 꽃이 있다

무너진 옛 성곽
한 모퉁이에
저만의 일가를 이룬
자주쓴풀 꽃
가을의 중심이 환하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사색의 향기>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서글픈 나이   new 은꽃나무 68 18:15:25
사랑의 거리   new 은꽃나무 61 18:15:22
미움도 태우고   new 은꽃나무 48 18:15:19
이재무의 [테니스 치는 여자]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89 16:47:15
관계(關係)의 소중함   new (2) 뚜르 84 15:18:30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new 뚜르 65 15:17:57
큰일이다 - 이상국   new 뚜르 64 15:17:33
♡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new (2) 청암 81 14:15:03
헐벗은 나목 쓸쓸한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79 12:13:49
시인 임감송의''세상에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7 11:23:23
내가 당신을 사항 하게 되거든   new (1) 네잎크로바 90 08:30:56
만추晩秋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4 07:46:56
아버지의 거울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51 02:10:31
늙으니까 참 좋다  file new (1) 하양 144 00:12:02
그 자리에 있어 주세요  file new 하양 142 00:11:13
당신은 가치 있는 사람입니다  file new (1) 하양 136 00:10:18
사라진 손바닥   (1) 산과들에 90 21.12.03
산문에 기대어   (1) 산과들에 76 21.12.03
푸른 곰팡이   (1) 산과들에 64 21.12.03
루시아 설순복의 [흐르는 것은 강물이 아니고 세월인 것을... ..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358 21.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