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아름다움
네잎크로바 2021.10.27 08:18:12
조회 226 댓글 0 신고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이
우리에게도 있었는데
힘든 것만 생각나는
시간들로 인해서
삶의 버거움이 해가 갈수록
어깨를 더 무겁게 해서 그런 거야.
지나간 시간을
되돌려 보면
힘들었던 시간만
있었던 것이 아니잖아.
이야기보따리 풀다 보면
재미있는 일화들이 생각나서
아~ 그런 일도 있었지 하면서
그때는 참 좋았고
재미있었다고 말하잖아.
그래서 우리는
슬픔도 감수하고
인내하면서 사는 것 같아.
어쩌면 살아야 한다는 건
내 주어진 운명이 있고
나를 지탱하게 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 힘듦도 견딜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
자꾸만 자꾸만
힘들다고 말하면
더 힘들어 지는 것 같아
또한 내 스스로에게도
상처를 주는 것 같아서
이제는 아니 언젠가부터는
힘들어도 이까짓 것쯤이야 라고
마음을 다스리게 되면서
그나마도 그 힘듦이
조금이나마 덜어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것 같기도 해.
아직 우리는
하고 싶은 것들도 많고
가고 싶은 곳들도 많고
먹고 싶은 것들도 많고
배우고 싶은 것들도 많다고 생각하면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이
눈 앞에 보이지는 않지만
시간이 훌쩍 지나
미래의 내가 지금처럼
또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웃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면
또 지금처럼
견디었던 내 스스로에게
참 잘 견디었고 열심히
살았다고 말 할 수 있을거야.
그러니까 우리 그냥
주어지는 대로 받아들이면서
살아 보는 것도 괜찮을 거라는
생각을 하면 될 거 같아.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은
또 다시 우리에게 올 거니까...
박정숙님의..
그녀가 꿈꾸는 다락방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12 22.12.02
울음 인연   곽춘진 177 22.12.02
12월의 노래   도토리 179 22.12.02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2) 뚜르 175 22.12.02
걷기 예찬 ​/민구   (4) 뚜르 152 22.12.0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165 22.12.02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청암 228 22.12.02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269 22.12.01
부서진 석상   (4) 뚜르 192 22.12.01
12월의 기도 /김동수   (4) 뚜르 303 22.12.01
♡ 극도의 무신경  file (2) 청암 181 22.12.01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직은섬 280 22.12.01
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82 22.12.01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77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215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2) 청암 227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미림임영석 152 22.11.30
억새꽃 /백승훈   (2) 뚜르 113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뚜르 114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포토이 146 22.11.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