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눈부신 아름다움
17 네잎크로바 2021.10.27 08:18:12
조회 208 댓글 0 신고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이
우리에게도 있었는데
힘든 것만 생각나는
시간들로 인해서
삶의 버거움이 해가 갈수록
어깨를 더 무겁게 해서 그런 거야.
지나간 시간을
되돌려 보면
힘들었던 시간만
있었던 것이 아니잖아.
이야기보따리 풀다 보면
재미있는 일화들이 생각나서
아~ 그런 일도 있었지 하면서
그때는 참 좋았고
재미있었다고 말하잖아.
그래서 우리는
슬픔도 감수하고
인내하면서 사는 것 같아.
어쩌면 살아야 한다는 건
내 주어진 운명이 있고
나를 지탱하게 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 힘듦도 견딜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
자꾸만 자꾸만
힘들다고 말하면
더 힘들어 지는 것 같아
또한 내 스스로에게도
상처를 주는 것 같아서
이제는 아니 언젠가부터는
힘들어도 이까짓 것쯤이야 라고
마음을 다스리게 되면서
그나마도 그 힘듦이
조금이나마 덜어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것 같기도 해.
아직 우리는
하고 싶은 것들도 많고
가고 싶은 곳들도 많고
먹고 싶은 것들도 많고
배우고 싶은 것들도 많다고 생각하면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이
눈 앞에 보이지는 않지만
시간이 훌쩍 지나
미래의 내가 지금처럼
또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웃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면
또 지금처럼
견디었던 내 스스로에게
참 잘 견디었고 열심히
살았다고 말 할 수 있을거야.
그러니까 우리 그냥
주어지는 대로 받아들이면서
살아 보는 것도 괜찮을 거라는
생각을 하면 될 거 같아.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은
또 다시 우리에게 올 거니까...
박정숙님의..
그녀가 꿈꾸는 다락방중에서...🍃🕊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인 임감송의 ''병원''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65 21.12.03
나의 고래를 위하여   (1) 대장장이 83 21.12.03
작은 습관이 큰 변화로!   (2) 김용수 151 21.12.03
사랑해요 라고 말할수 있는 행복   네잎크로바 155 21.12.03
최대 실수는?   (2) 뚜르 173 21.12.03
살아가는 동안 내가 해야할 60가지   (6) 뚜르 215 21.12.03
반려 /김지녀   뚜르 118 21.12.03
친구를 그리며   대장장이 113 21.12.03
♡ 겨울 바다의 슬픔  file (6) 청암 136 21.12.03
삐삐용   대장장이 53 21.12.03
겨울바다의 독백  file (1) 예향도지현 104 21.12.03
그대는 다가갈 수 없는 그리움입니다   (1) 대장장이 123 21.12.03
위로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67 21.12.03
한잔   (1) 도토리 139 21.12.03
마음의 일   도토리 152 21.12.03
사랑의 달인   도토리 159 21.12.03
난 믿는다  file (2) 하양 156 21.12.03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하양 153 21.12.03
당신은 충분했다  file (8) 하양 231 21.12.03
인생의 태엽은 단 한 번만  file 은꽃나무 130 21.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