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과들에 2021.10.25 19:56:14
조회 90 댓글 1 신고

땅 위에 내려앉은 연은

그저 종이와 실일 뿐입니다

하지만 둥실둥실 하늘로 떠오르면

연은 춤추고 노래합니다

하늘을 나는 연은

흥겹게 나는 연은

흥겹게 춤추고 재잘댑니다

하지만 땅 위로 사뿐히 내려앉으면

그저 실과 종이일 뿐입니다

 

-차이룽-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   도토리 135 22.11.22
행복을 느끼며 사는 방법  file (2) 뚜르 465 22.11.22
나 홀로 소녀, 예진이   (1) 뚜르 153 22.11.22
소설 (小雪) /김정희   (1) 뚜르 134 22.11.22
♡ 하거나 하지 않거나  file (4) 청암 267 22.11.22
자식들 앞에 부부 모습   (1) 직은섬 222 22.11.22
자꾸만 멀어져 가는 가을 뒷모습  file (2) 미림임영석 229 22.11.21
할머니의 털장갑   (2) 뚜르 229 22.11.21
귀는 활짝 열어야 하고   (5) 뚜르 232 22.11.21
그의 반(半) - 정지용   뚜르 167 22.11.21
깨알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39 22.11.21
사랑의 향기   (2) 도토리 229 22.11.21
편안한 만낭 좋다   (1) 직은섬 253 22.11.21
♡ 침묵 속에서 때를 기다리자  file (4) 청암 207 22.11.21
빵처럼   도토리 139 22.11.20
오빠는 그런 여자가 좋더라 / 이소호  file (2) 뚜르 259 22.11.20
미움의 안경과 사랑의 안경  file (4) 뚜르 272 22.11.20
가을 열매는 새들의 잔칫상  file (2) 미림임영석 180 22.11.20
이 세상을 여는 작은 창   (2) 직은섬 189 22.11.20
♡ 사랑은 듣는 것  file (3) 청암 224 22.11.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