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유취(物以類聚)
뚜르 2021.10.25 08:41:42
조회 210 댓글 2 신고



전국시대 제나라의 순우곤은 왕이 인재를 구한다는 말을 들었다.
하루에 7명이나 천거하였다. 왕은 손우곤에게 인재를 구하기
어려운 법인데 하루에 7명이나 천거하는 것은 너무 많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순우곤은 이렇게 대답했다.

“새들은 같은 깃털을 가진 것끼리 함께 모이고,
짐승들은 같은 다리를 가진 것끼리 함께 달립니다.
사물에는 각기 비슷한 부류가 있으며, 저, 순우곤도 현자들의 부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왕께서 저에게 인재를 구하는 것은 마치 강에서 물을 긷고
부싯돌로 불을 일으키는 것처럼 간단한 일입니다.”

- 유래 : 「전국책」의 「제책」


끼리끼리 모이다. 비슷한 부류끼리 어울리는 것을 말합니다.
좋지 않은 뜻으로 쓰는 경우가 많지만, 유래는 좋은 의미에서 출발했습니다.
​유유상종(類類相從)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   도토리 135 22.11.22
행복을 느끼며 사는 방법  file (2) 뚜르 465 22.11.22
나 홀로 소녀, 예진이   (1) 뚜르 153 22.11.22
소설 (小雪) /김정희   (1) 뚜르 134 22.11.22
♡ 하거나 하지 않거나  file (4) 청암 267 22.11.22
자식들 앞에 부부 모습   (1) 직은섬 222 22.11.22
자꾸만 멀어져 가는 가을 뒷모습  file (2) 미림임영석 229 22.11.21
할머니의 털장갑   (2) 뚜르 229 22.11.21
귀는 활짝 열어야 하고   (5) 뚜르 232 22.11.21
그의 반(半) - 정지용   뚜르 167 22.11.21
깨알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39 22.11.21
사랑의 향기   (2) 도토리 229 22.11.21
편안한 만낭 좋다   (1) 직은섬 253 22.11.21
♡ 침묵 속에서 때를 기다리자  file (4) 청암 207 22.11.21
빵처럼   도토리 139 22.11.20
오빠는 그런 여자가 좋더라 / 이소호  file (2) 뚜르 259 22.11.20
미움의 안경과 사랑의 안경  file (4) 뚜르 272 22.11.20
가을 열매는 새들의 잔칫상  file (2) 미림임영석 180 22.11.20
이 세상을 여는 작은 창   (2) 직은섬 189 22.11.20
♡ 사랑은 듣는 것  file (3) 청암 224 22.11.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