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100 뚜르 2021.10.25 08:41:38
조회 148 댓글 2 신고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이순 지나 고향으로 돌아온 아우가

버려두었던 옛집을 털고 중수하는데,

육십 년 전 백부님이 쓰신 부조기가 나왔다.

을유년 시월 십구일

정해년 오월 이십일

초상 장사 소상 대상 시 부조기라고

한문으로 씌어 있었다.

육십 년 전 이태 간격으로

조모님과 조부님이 돌아가셨을 때의 일이다.

추강댁 죽 한 동이,

지례 큰집 양동댁 보리 한 말,

자강댁 무 열 개,

포현댁 간장 한 그릇,

손달댁 홍시 여섯 개,

대강 이렇게 이어져 가고 있었는데,

거동댁 大根葉菜一級이 나왔다.

대근엽채일급을 유심히 들여다보다가

나는 그만 핑 눈물이 났다.

보지 않아도 눈에 선한

내 아버지, 할아버지와

이웃들 모두의 처절한 삶의 흔적,

그건 거동댁에서

무 시래기 한 타래를 보내왔다는 게 아닌가.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품이란 일종의 습관이다.   김용수 148 22.01.24
♡진정한 사랑  file (2) 청암 185 22.01.24
싸늘하고 낯선 세상   (1) 대장장이 132 22.01.24
겨울 나무를 보며   대장장이 90 22.01.24
저명한 김진홍 목사의 기고문   무극도율 113 22.01.24
장량(張良)과 황석공(黃石公)   무극도율 120 22.01.24
‘벼씨 새끼트라!’   무극도율 96 22.01.24
당신은 ????????   네잎크로바 111 22.01.24
당신과 함께라면 모든 것이 사랑입니다  file 예향도지현 179 22.01.24
의미있는 시간   (2) 뚜르 282 22.01.24
미미한 흔들림   뚜르 158 22.01.24
서울에서 살아남기 - 최금진   뚜르 135 22.01.24
먼-그리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129 22.01.24
슬픈 인연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20 22.01.24
지각(知覺)  file 하양 290 22.01.24
서편에 달이  file (2) 하양 315 22.01.24
시를 쓴다는 일  file 하양 284 22.01.24
이 보시게나   은꽃나무 146 22.01.24
각자의 삶  file 은꽃나무 154 22.01.24
악담은 되돌아 온다   은꽃나무 149 22.01.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