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때는 정말 몰랐네
36 은꽃나무 2021.10.22 09:33:12
조회 165 댓글 0 신고

그때는 정말 몰랐네 --- 이정순


낙엽이 쌓여서
솜이불처럼 덮여 있어도
이렇게 아름다운 줄
정말 몰랐습니다.

그때는
젊음이 넘치는 낭만이
있었기 때문이었을까

고운 잎새 하나 뚝
떨어져도 가슴이 시려 오고
나뭇가지 흔들리는 소리에도
눈시울 젖습니다.

숨어 우는 바람 소리에
마음 아파져 오고
지는 노을이 서럽습니다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시/이해인   그도세상김용.. 250 21.11.28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file 모바일등록 (3) k하서량 235 21.11.28
오늘의 과업   (1) 산과들에 118 21.11.28
송별 2   산과들에 74 21.11.28
좋은 길   (1) 산과들에 145 21.11.28
시인 임감송의 생명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80 21.11.28
어둠이 아직   (1) 대장장이 112 21.11.28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네잎크로바 117 21.11.2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1) 은꽃나무 184 21.11.28
여보시게   은꽃나무 118 21.11.28
숟가락의 무게   은꽃나무 105 21.11.28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2) 미림임영석 199 21.11.28
장 발장의 선택   (2) 뚜르 168 21.11.28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차이   (2) 뚜르 225 21.11.28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뚜르 204 21.11.28
♡ 감동은 한마디로 충분하다  file (8) 청암 344 21.11.28
좋은 날이 오면   (1) 대장장이 111 21.11.28
조용한 일   (2) 무심함 93 21.11.28
우정(友情)   무심함 86 21.11.28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대장장이 76 21.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