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00 하양 2021.10.22 00:11:11
조회 1,020 댓글 4 신고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내가 가장 예뻤을 때

거리는 와르르 무너져 내리고

생각지 못한 곳에서

파란 하늘 같은 게 보이기도 했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주위 사람들이 많이 죽었다

공장에서 바다에서 이름도 없는 섬에서

나는 멋을 부릴 기회를 잃어버렸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아무도 다정한 눈길을 주지 않았다

남자들은 거수경례밖에 몰랐고

청결한 눈짓만 남기고 모두 떠나버렸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내 머리는 텅 비어 있었고

내 마음은 무디었으며

손발만이 밤색으로 빛났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우리나라는 전쟁에서 졌다

그런 어이없는 일이 있을까

블라우스 소매를 걷어붙이고

비굴한 거리를 쏘다녔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라디오에선 재즈가 넘쳤다

담배 연기를 처음 마셨을 때처럼 현기증이 났다

나는 이국의 음악을 마음껏 즐겼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나는 아주 불행했고

나는 아주 바보였고

나는 무척 쓸쓸했다

 

그래서 결심했다 가능한 한 오래 살기로

나이 들어서 너무도 아름다운 그림을 그린

프랑스의 루오 할아버지처럼

 

- 이바라기 노리코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인 임감송의 ''파도''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58 22.01.12
어머니의 세월  file 예향도지현 126 22.01.12
꽃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3 22.01.12
잡초(雜草)같이 살다 간다   은꽃나무 144 22.01.12
오늘 행복한 이여   은꽃나무 155 22.01.12
술잔   은꽃나무 106 22.01.12
산다는 것   (2) 대장장이 222 22.01.12
불면의 밤  file (2) 하양 314 22.01.12
납작 엎드리다  file 하양 288 22.01.12
그냥  file 하양 292 22.01.12
수세미 꽃 피는 저녁   산과들에 61 22.01.11
빈곳   산과들에 84 22.01.11
옥상의 가을   산과들에 54 22.01.11
당신이 바쁜날에^^*   모바일등록 77엄지 147 22.01.11
사계절 눈이 오나 비가 와도~  file 미림임영석 134 22.01.11
인생의 옳은 길   김용수 172 22.01.11
1월 3/1을 넘어섰습니다!  file 미림임영석 86 22.01.11
#책속의_한마디_태생적_행복  file 책속의처세 102 22.01.11
[ 부탁을 합니다/김현수 ]  file (6) 마음의글 228 22.01.11
♡ 슬픔을 지나가게 하라  file (4) 청암 218 22.01.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