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100 뚜르 2021.10.21 09:36:00
조회 184 댓글 2 신고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신랑이라고 거드는 게 아녀 그 양반 빠른 거야 근동 사람들이 다 알았지 면내에서 오토바이도 그중 먼저 샀고 달리기를 잘해서 군수한테 송아지도 탔으니까 죽는 거까지 남보다 앞선 게 섭섭하지만 어쩔 거여 박복한 팔자 탓이지

읍내 양지다방에서 맞선 보던 날 나는 사카린도 안 넣었는데 그 뜨건 커피를 단숨에 털어넣더라니까 그러더니 오토바이에 시동부터 걸더라고 번갯불에 도롱이 말릴 양반이었지 겨우 이름 석자 물어본 게 단데 말이여 그래서 저 남자가 날 퇴짜 놓는구나 생각하고 있는데 어서 타라는 거여 망설이고 있으니까 번쩍 안아서 태우더라고 뱃살이며 가슴이 출렁출렁하데 처녀적에도 내가 좀 푸짐했거든 월산 뒷덜미로 몰고 가더니 밀밭에다 오토바이를 팽개치더라고 자갈길에 젖가슴이 치근대니까 피가 쏠렸던가 봐 치마가 훌러덩 뒤집혀 얼굴을 덮더라고 그 순간 이게 이녁의 운명이구나 싶었지 부끄러워서 두 눈을 꼭 감고 있었는데 정말 빠르더라고 외마디 비명 한번에 끝장이 났다니까 꽃무늬 치마를 입은 게 다행이었지 풀물 핏물 찍어내며 훌쩍거리고 있으니까 먼 산에다 대고 그러는 거여 시집가려고 나온 거 아녔냐고 눈물 닦고 훔쳐보니까 불한당 같은 불곰 한 마리가 밀 이삭만 씹고 있더라니까 내 인생을 통째로 넘어뜨린 그 어마어마한 역사가 한순간에 끝장나다니 하늘이 밀밭처럼 노랗더라니까 내 매무새가 꼭 누룩에 빠진 흰 쌀밥 같았지

얼마나 빨랐던지 그때까지도 오토바이 뒷바퀴가 하늘을 향해 따그르르 돌아가고 있더라니까 죽을 때까지 그 버릇 못 고치고 갔어 덕분에 그 양반 바람 한번 안 피웠어 가정용도 안되는 걸 어디 가서 상업적으로 써먹겠어 정말 날랜 양반이었지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시/이해인   그도세상김용.. 250 21.11.28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file 모바일등록 (3) k하서량 235 21.11.28
오늘의 과업   (1) 산과들에 118 21.11.28
송별 2   산과들에 74 21.11.28
좋은 길   (1) 산과들에 145 21.11.28
시인 임감송의 생명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80 21.11.28
어둠이 아직   (1) 대장장이 112 21.11.28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네잎크로바 117 21.11.2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1) 은꽃나무 184 21.11.28
여보시게   은꽃나무 118 21.11.28
숟가락의 무게   은꽃나무 105 21.11.28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2) 미림임영석 199 21.11.28
장 발장의 선택   (2) 뚜르 168 21.11.28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차이   (2) 뚜르 225 21.11.28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뚜르 204 21.11.28
♡ 감동은 한마디로 충분하다  file (8) 청암 344 21.11.28
좋은 날이 오면   (1) 대장장이 111 21.11.28
조용한 일   (2) 무심함 93 21.11.28
우정(友情)   무심함 86 21.11.28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대장장이 76 21.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