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뚜르 2021.10.21 09:36:00
조회 279 댓글 2 신고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신랑이라고 거드는 게 아녀 그 양반 빠른 거야 근동 사람들이 다 알았지 면내에서 오토바이도 그중 먼저 샀고 달리기를 잘해서 군수한테 송아지도 탔으니까 죽는 거까지 남보다 앞선 게 섭섭하지만 어쩔 거여 박복한 팔자 탓이지

읍내 양지다방에서 맞선 보던 날 나는 사카린도 안 넣었는데 그 뜨건 커피를 단숨에 털어넣더라니까 그러더니 오토바이에 시동부터 걸더라고 번갯불에 도롱이 말릴 양반이었지 겨우 이름 석자 물어본 게 단데 말이여 그래서 저 남자가 날 퇴짜 놓는구나 생각하고 있는데 어서 타라는 거여 망설이고 있으니까 번쩍 안아서 태우더라고 뱃살이며 가슴이 출렁출렁하데 처녀적에도 내가 좀 푸짐했거든 월산 뒷덜미로 몰고 가더니 밀밭에다 오토바이를 팽개치더라고 자갈길에 젖가슴이 치근대니까 피가 쏠렸던가 봐 치마가 훌러덩 뒤집혀 얼굴을 덮더라고 그 순간 이게 이녁의 운명이구나 싶었지 부끄러워서 두 눈을 꼭 감고 있었는데 정말 빠르더라고 외마디 비명 한번에 끝장이 났다니까 꽃무늬 치마를 입은 게 다행이었지 풀물 핏물 찍어내며 훌쩍거리고 있으니까 먼 산에다 대고 그러는 거여 시집가려고 나온 거 아녔냐고 눈물 닦고 훔쳐보니까 불한당 같은 불곰 한 마리가 밀 이삭만 씹고 있더라니까 내 인생을 통째로 넘어뜨린 그 어마어마한 역사가 한순간에 끝장나다니 하늘이 밀밭처럼 노랗더라니까 내 매무새가 꼭 누룩에 빠진 흰 쌀밥 같았지

얼마나 빨랐던지 그때까지도 오토바이 뒷바퀴가 하늘을 향해 따그르르 돌아가고 있더라니까 죽을 때까지 그 버릇 못 고치고 갔어 덕분에 그 양반 바람 한번 안 피웠어 가정용도 안되는 걸 어디 가서 상업적으로 써먹겠어 정말 날랜 양반이었지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거장의 손이 닿을 때   (2) 뚜르 195 22.11.08
입동(立冬) 달   (2) 뚜르 189 22.11.08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2) 뚜르 293 22.11.07
♡ 오늘 생각해서 내일 말하라  file (4) 청암 401 22.11.07
입동 /김은식   (2) 뚜르 176 22.11.07
열매   도토리 205 22.11.06
♡ 얼굴을 보고 직접 말할것  file 청암 463 22.11.06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2) 뚜르 352 22.11.06
미안하다, 용서하지 마라 /김의곤   (2) 뚜르 289 22.11.06
가을 냄새  file (1) 솔새 428 22.11.05
♡ 멋진 아침  file (2) 청암 386 22.11.05
충실한 삶에 우선순위   (2) 뚜르 483 22.11.05
음악처럼 흐르는 행복   뚜르 500 22.11.05
오솔길의 기도   (1) 도토리 248 22.11.04
바다 민달팽이는 식물일까, 동물일까   (2) 뚜르 194 22.11.04
청산도(靑山道) - 박두진   뚜르 164 22.11.04
♡ 당신만이 인생을 풀 수 있다  file (4) 청암 351 22.11.04
♡ 행복은 우리 안에 있다  file 청암 457 22.11.03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뚜르 384 22.11.03
내 인생의 계절   (2) 뚜르 471 22.11.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