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979년 10월, 부마 민주항쟁을 아십니까? 모바일등록
11 k하서량 2021.10.16 00:12:34
조회 533 댓글 10 신고

 

오늘은 부마민주항쟁 42주년 기념일! 

 

강원도 감자바우 친구의 실제 경험담을

통해 지난 역사의 일부나마 반추해 보시기 바랍니다

 

▓▓▓▓▓▓▓▓

남성동 파출소에

화염병 던진~ 가가, 가가 ?

문디 자슥 

단디 조사해라~ !

▓▓▓▓▓▓▓▓

 

📡 2034년 10월 16일 저녁,

 

TV에선 부.마 민주항쟁 55주년을 재조명하는 보도가 이어지고··

 

◐똑똑한 손주 : 할아버지~ 부마항쟁이 뭐예요?

 

◐최근수 : 음~ 유신 군부독재에 항거해서

부산 마산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이란다.

참, 할아버지 초등학교 동창 중에도

그 민주항쟁에 참여한 친구가 있는데, 갸~ 이름이 생각이 안 나네! 허허 ··

 

🎤 "노파심에

혹시 南이~ 

운동권, 주사파, 좌빨 아냐?

하고 물어온다면,

고교 때 부.마 민주항쟁 시위 하루!

대학 때 6.10 민주항쟁 시위 하루!

합해서 단, 이틀 시위가 전부인 조용한 학생이었음을 미리 밝히겠네..."

 

 

[ 1979년 10월 / 격동의 열흘! ]

 

☞16일: (이날은 유신선포 7주년 기념일)

부산 마산에서 유신·군사정권에 

항거한 최초의 민주 항쟁 시작

 

☞17일: 밤, 11시 40분

중앙청 임시국무회의에서 

부산 지역에 대한 비상계엄령 선포

 

☞18일: 오후, 부산대학교

베일속의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3공수 여단장 등을 만나서 '초동 강경진압'을 지휘(사실상 실세였음)

 


☞18일: 저녁, 청와대

(부산 시위 현장을 살펴보고 돌아온)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부마 사태는 민중봉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박통

"부산 같은 사태가 생기면 이제는 내가 직접 발포 명령을 내리겠다!"

 

◐차지철 경호실장

"캄보디아에서는 300만명을 죽이고도 까딱 없었는데, 우리도 데모대원 1,2백만 명 정도 죽인다고 까딱 있겠습니까?"

 

☞19일:저녁, 마산 

당시 고교생이던 나는

이승만 정권을 무너뜨린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3.15의거 기념탑이 지척에 있는 마산 창동에서 시작된 '유신철폐·독재타도' 데모에 참여했다가

체포 연행 구금되어 군화발에 짓밟히고, 집단 구타를 당해서 죽을 뻔‥.

(같은 동네<산호동>에 살던 유치준씨<당시 51세>는 당시 주구 경찰의 폭력으로 인해 다음 날 주검으로 발견 됨)

 

🎤 "보고 싶은 친구들!

기헌이나, 문일이나, 유경이나, 기택이 그리고 남민이와 남연이인들~

그 역사의 현장에 있었다면 안 나섯겠는가?"

 

☞20일: 0시를 기해 마산지역에 대한 위수령 선포

 

 

☞26일: 궁정동 안가

◐김재규 

(오른쪽에 앉아 있던 김계원 비서실장을 오른손으로 툭 치면서)

"각하를 똑바로 모십시오!"

 

(차지철 실장을 쳐다보며)

"각하 이따위 버러지 같은 자식을 데리고 정치를 하니 올바로 되겠습니까?"

 

(차지철을 향해) 탕~

 

◐차지철

"김부장, 왜 이래? 왜 이래?"

 

◐김계원 

"무슨 짓들이야!"

 

◐김재규

고향(선산) 선배이자 만주 관동군 선배이며, 유신의 심장인 박통을 향해 다시 

탕~탕~

 

 

☞이렇게 18년 유신.군부독재가 끝나면서ㅡ

 

불과 10일 전 시작되어...

부산에서, 마산에서 

수 백명이 연행되어

불법 고문 등의 고초를 겪었던 부.마 민주항쟁은,

10. 26 사태의 기폭제가 되었지만 이어진 전두환 신군부의

12.12 쿠데타로 근 30년간 

역사 속에 묻혀 있었다

 

☞다행히 부마민주항쟁이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더불어 우리 현대사를 대표하는 4대 민주항쟁으로 인정받아

'국가 공식 기념일'로 지정되어 

마산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40주년 기념식에 문대통령이 처음 참석하였다

 

 

☞나는, 국무총리실 산하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위원회'의 인터뷰에 이은 6개월 간의 증언, 증인, 관련조사를 거쳐서 2020년 12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사망 구속 구금 상해]로 공식 인정되었다

 

부마 항쟁 당시의 폭도에서, 명예를 

회복하는데 41년이 걸린 셈이지만 그나마 다행으로 생각한다

 

☞나는 당시 고교생으로서 역사의 현장에 있었던 증인으로 사실을 증언하고 싶었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진압 과정과 조사과정의 진실규명에 일조하여

역사에 바르게 기록되길 바랄 뿐이다

 

☞한 예로서, 당시 조사과정에서 나를

미리 파놓은 흙구덩이로 끌고가서 "실토하지 않으면 묻어버리겠다"는 

식의 야만적인 겁박 조사는 내가 최초 증언자이고, 

그런 만행은 지금도 계속 조사 중이다

 

앞으로 이러한 비정상적인 국가 폭력은

일어나면 안될 것이다

 


☞감자바우 성덕 친구들에게만 지난 일을 공개하는 것은...

뭔가 모를 순수한 믿음의 마음이랄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다만 박정희 전두환 정권에 동조하는 친구들은 조금 불편했을지도...

지난 역사인 만큼 너른 양해 바란다

 

대관령을 수호하는 동해 바다는 

'정의는 살아 있다'는 청초록의 빛으로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도

힘차게 넘실거릴 듯... !

~~~~~~~~~~

 

☞아래 사진은 감자바우 친구!

스무 살 때의 초상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마음의 강  file new (1) 하양 18 00:24:10
나 그대 때문에 행복합니다  file new (1) 하양 16 00:22:09
두려움을 이기는 방법  file new 하양 23 00:21:17
이순옥시모음 20편   new 그도세상김용.. 20 21.12.01
한해의 끝자락에서/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64 21.12.01
별 짓   new (1) 산과들에 42 21.12.01
우리들의 푸른 지구 2   new (1) 산과들에 37 21.12.01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 19   new 산과들에 48 21.12.01
서점 문화운동   new (1) 무극도율 24 21.12.01
내가 사는 공간을 가꾸는 일   new 무극도율 46 21.12.01
두려울 게 없다   new (1) 무극도율 39 21.12.01
반칠환의 [외딴 유치원]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79 21.12.01
시인 임감송의 축복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54 21.12.01
시인 임감송의 장기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74 21.12.01
찾아온 겨울의 진객 백조  file new 미림임영석 88 21.12.01
인생의 숙제   new 도토리 119 21.12.01
뱃사공의 기도 / 정연복   new 도토리 119 21.12.01
12월의 노래   new 도토리 139 21.12.01
나무의 성장통   new (1) 김용수 95 21.12.01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file new (5) 청암 170 21.12.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