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빈 산이 젖고 있다
36 은꽃나무 2021.10.14 05:09:06
조회 112 댓글 0 신고

빈 산이 젖고 있다 --- 이성선



잎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원고지처럼 하늘이 한 칸씩
비어가고 있습니다.

그 빈 곳에 맑은 영혼의 잉크물로
편지를 써서
당신에게 보냅니다.

사랑함으로 오히려
아무런 말 못하고 돌려보낸 어제
다시 이르려 해도
그르칠가 차마 또 말 못한 오늘

가슴에 고인 말을 이 깊은 시간
한 칸씩 비어가는 하늘 백지에 적어
당신에게 전해 달라 나무에게 줍니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르고 싶은 이름   대장장이 133 21.11.27
氷山難靠(빙산난고)   (4) 뚜르 127 21.11.27
십대 - 허정분   (4) 뚜르 101 21.11.27
힘들수록 자신에게 집중하라   (6) 뚜르 216 21.11.27
꿈꾸다가는 인생   네잎크로바 110 21.11.27
겨울, 그 따뜻함으로  file (1) 예향도지현 128 21.11.27
안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57 21.11.27
밥 / 신지혜  file 모바일등록 (5) 가을날의동화 183 21.11.27
소리 없이 내게 온 사랑  file (8) 하양 326 21.11.27
부탁  file (2) 하양 232 21.11.27
한복  file (2) 하양 234 21.11.27
나목(裸木)   도토리 148 21.11.27
너라서 좋다   도토리 161 21.11.27
하루살이   도토리 168 21.11.27
기도   (3) 산과들에 100 21.11.26
여행2   (1) 산과들에 73 21.11.26
눈부신 세상   (1) 산과들에 95 21.11.26
두 발로 일어설 때ㅣ   대장장이 113 21.11.26
未練者 박규원의 [가을앓이]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317 21.11.26
코로나백신피해자 추모시 / 2021 코로나 - 안재식... 출처 시사경제신..  file 호야네집 122 21.11.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