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끼고 아낀 한마디
은꽃나무 2021.10.04 00:01:11
조회 321 댓글 0 신고

아끼고 아낀 한마디 --- 정회(낯선 그리움’ 중)


 

하고픈 말 다 하고 살 순 없겠지요

아파도 아프다고 하지 못할 때도 있고


넘치도록 행복해도

굳이 말로 하지 않을 때도 있답니다

 

좋은 일 있을 때

함께 기뻐해 주진 못 해도


가슴으로나마 잘된 일이라고 축복해 주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릅니다

 

외롭고 슬플 때

세상에 혼자라고 느낄 때


곁에 있어 주지 못함이 안타까운 것을

꼭 말로 해야 할까요

 

멀리서 지켜보는 아픔은

말로는 못 한답니다


흔하디 흔해서 지겹게까지 느끼는

그 말을 하지 않았다고

그토록 아파하진 말아요

 

하고픈 말 다 하고 살 수는 없답니다

아끼고 아낀 그 한 마디 사랑한다는 그 말


쉽게 하는 것,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진실은 가슴속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0 10:45:1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new 뚜르 100 09:07:10
다시 시작하기   new 뚜르 104 08:59:46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new 청암 98 08:11:32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new (1) 직은섬 122 06:47:41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2 23.03.28
구석에게   뚜르 155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40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37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41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34 23.03.28
봄 편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19 23.03.27
최초의 흑인 야구선수   (1) 뚜르 148 23.03.27
목련 전차 - 손택수   (1) 뚜르 150 23.03.27
♡ 친구는 제2의 자신이다  file 청암 213 23.03.27
얼굴만 보아도 좋은 사람   (1) 직은섬 278 23.03.27
너는 오늘도 예쁘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85 23.03.27
천숙녀의 [벼랑에서]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77 23.03.27
조약돌 내 인생   (1) 도토리 166 23.03.26
삶을 낙관하는 노래   도토리 119 23.03.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