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얼룩진 손수건
100 뚜르 2021.09.24 09:37:29
조회 220 댓글 2 신고




19세기 유명한 사상가이자 화가였던 존 러스킨이
어느 파티에서 손수건을 바라보며 울상으로 앉아있는
한 귀부인에게 다가가 이유를 물었습니다.

그러자 귀부인은 존 러스킨에게 값비싼 손수건을
내보이며 말했습니다.

"이 손수건은 최고급 실크로 만든 것인데
누군가가 여기에 잉크를 쏟아 버렸어요.
손수건에 얼룩무늬가 생겨 이제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게 됐어요."

존 러스킨이 손수건을 물끄러미 바라보고는
귀부인에게 손수건을 며칠만 자신한테
맡겨 달라고 했습니다.

미술에도 탁월한 재능을 갖고 있던 러스킨은
손수건의 잉크 자국을 이용해 아름다운 나무와 숲과
새의 모양을 그려 넣었습니다.

하나의 예술작품이 된 손수건은 그 이전보다
훨씬 고상하고 우아해 보였습니다.

귀부인은 그림이 그려진 손수건을 다시 받고는
너무도 감격했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간혹 실패를 인생의 오점이라고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점 없는 인생은 없고, 오점이 있더라도
그 삶은 여전히 귀한 생명이자 순간입니다.

누구나 한 가지 이상의 오점을 가지고 있지만
명심해야 될 건 오점이 영원히 오점으로
남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손수건의 얼룩이 작품이 된 것처럼
어떻게 가꾸고, 바꾸느냐에 따라
인생이란 큰 백지 속에서 하나의 작품이
되기도 합니다.


# 오늘의 명언
허물이 있다면, 버리기를 두려워 말라.
- 공자 -

 

<따뜻한 하루>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끔씩 생각나는 사람  file new 예향도지현 62 10:51:49
'GO'와 'STOP' 사이에서   new 무극도율 55 10:00:31
일단 해보기   new 무극도율 39 09:59:45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new 네잎크로바 95 09:24:42
아모레 셈프레   new (1) 뚜르 117 09:18:55
편지를 쓰고 싶은 날 /박동수   new (1) 뚜르 122 09:18:48
챔피언(Champion)   new 뚜르 116 09:18:42
♡ 인생은 시험이 아니다  file new 청암 87 08:44:01
잎새에 이는 바람   new 무심함 48 08:10:36
아모레 셈프레   new 무극도율 39 08:06:02
너를 만난 후   new 무심함 53 07:55:44
기죽지말고...  file new 무심함 36 07:52:13
메타버스 플랫폼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0 04:18:52
시월이 가기 전에 다시 편지 쓸래요   new (1) 은꽃나무 80 03:02:06
지친 하루 끝에 너에게 가장 해주고 싶은 말  file new 은꽃나무 91 03:02:04
남을 속이는 것은  file new 은꽃나무 66 03:02:01
아버지, 깊고 푸른 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17 02:20:37
낭만적 삶의 노래   new 도토리 67 01:00:01
즐거운 인생   new 도토리 62 00:58:18
시소타기   new 도토리 34 00:56:4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