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낙엽의 노래
36 은꽃나무 2021.09.20 06:45:25
조회 142 댓글 0 신고

 

낙엽의 노래 - 홍윤숙(洪允淑)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달빛도 기울어진 산마루에

낙엽이 우수수 흩어지는데 

 


산을 넘어 사라지는 너의 긴 그림자

슬픈 그림자를 내 잊지 않으마. 

 

 

 언젠가 그 밤도

오늘밤과 꼭 같은 달밤이었다. 

 

 

바람이 불고 낙엽이 흩어지고,

하늘의 별들이 길을 잃은 밤

  

 

너는 별을 가리켜 영원을 말하고

나는 검은 머리 베어 목숨처럼 바친

그리운이 있었다. 혁명이 있었다. 

 

 

몇해가 지났다.

자벌레처럼 싫증난 너의 찌푸린 이맛살은

또 하나의 하늘을 찾아

거침없이 떠나는 것이었고 

 

 

나는 나대로

송피(松皮)처럼 무딘 껍질 밑에

무수한 혈흔(血痕)을 남겨야 할

아픔에 견디었다. 

 

 

오늘밤 이제 온전히 달이 기울고

아침이 밝기 전에 가야 한다는 너

우리들이 부르던 노래 사랑하던 노래를

다시 한 번 부르자. 

 

 

희뿌여히 아침이 다가오는 소리

닭이 울면 이 밤도 사라지려니 

 

 

어서 저 기울어진 달빛 그늘로

너와 나 낙엽을 밟으며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 서한   new (3) 관심글쓰니 84 00:53:59
포옹과 포용   new (2) 관심글쓰니 92 00:51:40
게으름 연습  file new (2) 하양 85 00:20:18
나부터 챙겨요  file new (1) 하양 82 00:11:23
행복의 주문  file new 하양 91 00:10:26
김준엽의 [내 인생에 황혼이 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5) k하서량 139 21.10.27
내일은 없다   new (2) 산과들에 98 21.10.27
팬케이크 반죽하기   new 산과들에 60 21.10.27
봄의 목소리   new 산과들에 42 21.10.27
가을은 참!~ 아름다운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129 21.10.27
말 한마디가 그렇게   은꽃나무 119 21.10.27
마음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은꽃나무 100 21.10.27
사람이 늙으면   은꽃나무 120 21.10.27
동포에게 고함   무극도율 49 21.10.27
클림트가 겪었던 '어린 시절의 지독한 가난'   무극도율 55 21.10.27
작은 모래 한 알   (1) 무극도율 81 21.10.27
나폴레옹의 세 마디   (4) 뚜르 217 21.10.27
자주쓴풀 꽃 /백승훈   (2) 뚜르 150 21.10.27
흙길   (4) 뚜르 162 21.10.27
눈부신 아름다움   네잎크로바 172 21.10.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