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잃어버린 시간들
12 그도세상김용호 2021.09.19 16:41:41
조회 206 댓글 0 신고
잃어버린 시간들 60대 중반의 어떤 사람이 아직 동이 트기전 캄캄한 새벽에 강가를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때 어둠 속에서 희미하게 다가오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니 90이 넘어 보이는 백발의 노인 이었습니다. 무거운 가방을 어깨에 메고 힘에 겨워 겨우겨우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 노인께서 다가와, "여보세요"~. 이 가방에 들어있는 것들은 내가 평소에 돌멩이를 좋아해서 평생동안 모아온 것들입니다. 어찌 보면 내 모든 것을 바쳐 모아 왔던 것들이지요~. 그런데 이제 죽을 날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고 내가 메고 가기엔 너무나 힘이 드는군요. 이제와 생각해보니 모두가 부질없는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고 아까워서 버릴 수는 없고, 그래서, 당신께 드릴 테니 이걸 가지고 가세요." 하고는 그 가방을 건네 주고는 어둠 속으로 사라져 가버렸습니다.. 노인께서 사라진 뒤, 호기심에 그 가방을 열어보니 돌멩이들로 가득 차 있고 하나하나 헝겁으로 꽁꽁 싸매 있었습니다. 그래서 헝겁을 풀어보니 정말 볼품 없는 돌멩이들뿐이었습니다. 가방도 너무 무겁고 심심하던 차에 그는 걸어가면서 가방 속의 돌멩이 하나씩을 꺼내서 강속 저 깊은 곳을 향해 멀리 멀리 던지기 시작했습니다. 낭떠러지 밑, 멀고 깊은 곳으로 하나씩 던질 때마다 어둠 속에서, 첨벙 첨벙 들려오는 물소리를 즐기며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마지막 한 개의 돌을 꺼내어 무심코 던지려는 순간 그는 깜짝 놀랐습니다. 손에 들고 있는 돌멩이가 떠오르는 태양 빛에 반짝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너무나 놀란 그는 돌을 들여다보고서 가슴을 쳤습니다. 그 빛나는 돌멩이는 바로 다이아몬드 원석 덩어리였습니다. 조금 전 까지만 해도 가방 속에 수십 개의 덩어리가 들어 있었는데 그는 그게 쓸모 없는 돌덩이로 알고 그 동안 강물 속에 다 던져 버리고, 이젠 마지막 한 개만이 그의 손에 들려 있었습니다. 너무나 아쉬워 가슴을 치고 머리를 짓찧으며 넋이나가 서있는 모습, 이런 모습이 혹, 오늘 우리의 모습이 아닐런지요?. 그 동안 내게 찾아온, 수많은 행복의 순간들, 수많은 감사의 시간들, 따뜻한 정과, 아름다운 사랑을 나눌 수 있는 귀중한 시간들을 흘러가는 세월이라는 강물에 하나하나 던져 버리고 살아오지는 않았는지요? 이제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지금부터라도 하나하나 확인하고 챙기며 살아갑시다. 내가 건강함에 감사하고, 내가 만나는 주변 사람들을 사랑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내가 대접받기 보다 내가 먼저 섬길 수 있어서 좋은 그런 하루 하루를 만들어 갑시다. 그리고 마지막 남은 내게 주어진 다이아몬드 덩어리 한 개라도 곱게 간직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행복한 날들을 만들어 가야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 서한   new (3) 관심글쓰니 79 00:53:59
포옹과 포용   new (2) 관심글쓰니 89 00:51:40
게으름 연습  file new (2) 하양 83 00:20:18
나부터 챙겨요  file new (1) 하양 79 00:11:23
행복의 주문  file new 하양 91 00:10:26
김준엽의 [내 인생에 황혼이 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5) k하서량 139 21.10.27
내일은 없다   new (2) 산과들에 98 21.10.27
팬케이크 반죽하기   new 산과들에 60 21.10.27
봄의 목소리   new 산과들에 42 21.10.27
가을은 참!~ 아름다운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126 21.10.27
말 한마디가 그렇게   은꽃나무 118 21.10.27
마음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은꽃나무 100 21.10.27
사람이 늙으면   은꽃나무 120 21.10.27
동포에게 고함   무극도율 49 21.10.27
클림트가 겪었던 '어린 시절의 지독한 가난'   무극도율 55 21.10.27
작은 모래 한 알   (1) 무극도율 81 21.10.27
나폴레옹의 세 마디   (4) 뚜르 217 21.10.27
자주쓴풀 꽃 /백승훈   (2) 뚜르 150 21.10.27
흙길   (4) 뚜르 162 21.10.27
눈부신 아름다움   네잎크로바 172 21.10.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