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믿음을 주는 사람
29 무극도율 2021.09.17 14:40:55
조회 226 댓글 1 신고
믿음을 주는 사람 

화물선이 안개 자욱한 대서양을 횡단하고 있었다.

그 때 선미에서 허드렛일을 하던 흑인 소년이 발을 헛디뎌 세차게 출렁이는 바다에 빠지고 말았다.

소년은 도와달라고 소리쳤지만 아무도듣지 못했고, 세찬 파도에 밀려 배에서 점점 멀어져 갔다.

소년은 살아야 한다는 본능으로 차가운 바닷물에서 전력을 다해 가느다란 두 팔,두 다리를 휘저었다. 

그러면서 소년은 머리를 물 밖으로 내밀어 배가 멀어져가는 방향을 주시했다.

그러나 배는 점점 더 작아졌고 급기야 아무것도 보이지 않게 되었다.

소년은 망망대해에 혼자 남겨졌다.

더는 팔을 움직일 힘도 없었고 이제 바닷속으로  가라앉을 일만 남았다.

"그래, 포기하자!"

그런 마음을 먹었을 때, 갑자기 자상한 선장의 얼굴과 따뜻한 눈빛이 떠올랐다.

"아니야,선장님은 내가 없어진 사실을 알고 반드시 나를 구하러오실 거야!"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던 순간, 소년은 다시 희망의 끈을 놓지않고 필사적으로 수영했다. 

그 시각 선장은 흑인 소년이 안 보이자 바다에 빠졌다는 생각을 하고 배를 돌렸다.

그때 누군가가 말했다.

"시간이 너무 흘러서 벌써 상어밥이 됐을 겁니다."

그 말에 잠시 망설였지만, 선장은 소년을 찾아 보기로 마음 먹었다. 

그러자 그의 결정에 반대하는 선원이 말했다.

"허드렛일이나 하는 흑인꼬마를 위해 그럴 가치가 있을까요?"  

"그만해!"

선장의 호통에 선원 모두가 입을 다물었다.

바다에 가라앉기 직전, 소년은 겨우 목숨을 건졌다.

소년은 깨어나자마자 생명의 은인인 선장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다.

"어떻게 바다에서 그토록 오랫동안 견뎠니?"

"선장님이 반드시 저를 구하러 오실 줄 알았거든요!"

"어떻게 내가 구하러 올 줄 알았지?"

"왜냐하면 선장님은 그런 분이니까요"

그 말을 들은 백발의 선장은 소년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눈물을 흘렸다.

"내가 널 구한 게 아니라 네가 날 구했다!  너를 구하러 가기 전에잠시 망설였던 내가 부끄럽구나."

강철 같은 심장을 가진 사람이라도 뜨거운 눈물을 흘리게 하는 것은 바로 믿음의 힘이다. 

누군가에게 그런 믿음을 주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나는 누군가에게 그런 믿음의 사람일까?

그리고 그런 믿음의 사람이 있는가?

그리고 '믿음'이 사람도 삶도 아름답게 한다는 생각을 해 본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는   (3) 산과들에 128 21.10.25
나를 화나게 하는 것들   (1) 산과들에 136 21.10.25
  (1) 산과들에 71 21.10.25
10월의 노래   도토리 151 21.10.25
아름다운 생 - 환갑 축시   도토리 157 21.10.25
모퉁이   도토리 172 21.10.25
행복한 사람으로 살아가기   은꽃나무 238 21.10.25
그렇게 또다시 인생을 산다   은꽃나무 226 21.10.25
절대긍정으로 산다   (1) 은꽃나무 153 21.10.25
생각을 조심하라   (1) 네잎크로바 154 21.10.25
빠졌던 구멍에 또 빠진다   무극도율 122 21.10.25
주변 환경에 따라   무극도율 84 21.10.25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가?   (1) 무극도율 185 21.10.25
짓밟혀도 꽃피우는 민들레   (4) 뚜르 245 21.10.25
물이유취(物以類聚)   (2) 뚜르 174 21.10.25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2) 뚜르 124 21.10.25
독도獨島 칙령의 날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102 21.10.25
가을 戀歌 5  file (1) 예향도지현 116 21.10.25
떠나가는 사랑에게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3 21.10.25
천국 생활 능력 시험  file 하양 224 21.10.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