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용서의 무게
100 뚜르 2021.09.14 08:44:42
조회 327 댓글 2 신고

 

어느 날 갑작스러운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지만
이미 치료 시기를 놓쳐 의사로부터 시한부 판정을
받은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 뒤로 몸에 좋다는 약도 써보고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했지만, 그의 병세는
조금도 좋아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자신의 죽음을 받아들이기로 하였고
삶의 마지막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세상을 떠나기 전에 정리해야 할 일들을
적다가 아직 마무리되지 못한 감정들이
생각났습니다.

그 감정 중 하나는 바로 용서였고
자신이 용서해야 할 일과 사람들을 생각하며
천천히 종이에 이름을 썼습니다.

사람들의 이름을 보면서 그동안 자신이
용서하지 못했던 사람들을 이제는 용서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종이에 적힌 사람들에게 연락해
안부를 묻고는 과거의 과오를 용서한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선
그들도 이젠 마음의 짐을 내려놓길 바라며
축복을 빌었습니다.

그렇게 가슴속에 응어리졌던 일들과
쌓인 화를 하나씩 풀고 나니 지금껏 누리지 못했던
평안함이 찾아왔습니다.

병이 치료되는 기적은 끝까지 일어나지 않았지만
점점 나빠지는 병세에 고통이 심해졌음에도
그는 평온함을 유지했으며 편안한 모습으로
죽음을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용서하지 못한 마음의 무게는
마음을 짓누르다 못해 분노를 일으키고
행복을 소멸시키며 결국 삶까지도
망가뜨립니다.

결국 용서는 남을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나를 위한 행동이기도 합니다.

그런데도 내가 받은 상처 때문에
누군가를 용서하기 힘들 때가 너무도 많습니다.
그러나 용서하지 않는다면 내 마음의 상처는
결코 나을 수 없습니다.

다른 사람이 용서 구하기를 기다리지 말고
먼저 용서할 때 평안해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것은 용서하는 것이다.
– 엘리잘 벤 주다 –

 

<따뜻한 하루>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 그 이유 없음   은꽃나무 123 21.10.21
내 여인이여, 좀 더 가까이 오렴   은꽃나무 121 21.10.21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6) 뚜르 387 21.10.21
모닝커피   뚜르 186 21.10.21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2) 뚜르 161 21.10.21
♡ 아름다움은 스스로 가꾸는 것  file (2) 청암 182 21.10.21
겨울 사랑   (2) 무심함 108 21.10.21
사랑해야 하는 이유   무심함 141 21.10.21
반달의 유혹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11 21.10.21
좋은것을 품고 살면   (2) 네잎크로바 179 21.10.21
가을 나그네   (1) 예향도지현 128 21.10.21
거울과 등대와 같은 스승   (1) 무극도율 120 21.10.21
가을날의 묵상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0 21.10.21
지우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9 21.10.21
 file (2) 하양 238 21.10.21
사랑의 원천  file (2) 하양 262 21.10.21
그 사람이 그립다  file (4) 하양 340 21.10.21
배꼽을 잡게 하는 동화   무극도율 104 21.10.20
팔 굽혀펴기 이야기   (3) 관심글쓰니 171 21.10.20
떠돌이 바이올린 연주자   무극도율 76 21.10.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