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기철의 [작은 것을 위하여] 모바일등록
11 하서량 2021.09.13 23:58:10
조회 230 댓글 1 신고

 

 

 

작은 것을 위하여

이기철 시인 

 

 

굴뚝새들은 조그맣게 산다. 

 

강아지풀 속이나 탱자나무 숲속에 살면서도 그들은 즐겁고

물여뀌 잎새 위에서도 그들은 깃을 묻고 잠들 줄 안다.

 

작은 빗방울 일부러 피하지 않고

숯더미 같은 것도 부리로 쪼으며 발톱으로 어루만진다.

 

인가에서 울려오는 차임벨 소리에 놀란 눈을 뜨고

질주하는 자동차 소리에 가슴은 떨리지만

밤과 느릅나무 잎새와 어둠 속의 별빛을 바라보며

그들은 화해와 순응의 하룻밤을 새우고

짧은 꿈속에 저들 생애의 몇 토막 이야기를 묻는다.

 

아카시아 꽃을 떨어뜨리고 불어 온 바람이 깃털 속에 박히고

박하 꽃 피운 바람이 부리 끝에 와 머무는 밤에도

그들의 하루는 어둠 속에서 깨어나 또다른 날빛을 맞으며

가을로 간다.

 

여름이 아무도 돌봐주지 않는 들녘 끝에 개비름꽃 한 점 피웠다 지우듯이

가을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산기슭 싸리나무 끝에

굴뚝새들의 단음의 노래를 리본처럼 달아둔다.

 

인간이 서로의 이익을 위해 전쟁을 하는 동안에도

인간 다음에 이 지상에 남을 것들을 위하여

굴뚝새들은 오리나무 뿌리 뻗는 황토 기슭에

그들의 꿈과 노래를 보석처럼 묻어 둔다.

 

▓▓▓▓▓▓▓ 

이기철 시인(1943~)경남 거창 출생 

영남대학교 국문과 졸업 

 

등단

1972년 <현대문학>에 <5월에 들른 고향> 

 

수상 

김수영문학상(1993), 후광문학상(1993), 시와시학상(2000),

 

경력

영남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대구시인협회장,한국어문학회 회장을 역임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의 고백   도토리 180 21.10.21
꽃말   도토리 188 21.10.21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   은꽃나무 161 21.10.21
사랑, 그 이유 없음   은꽃나무 123 21.10.21
내 여인이여, 좀 더 가까이 오렴   은꽃나무 121 21.10.21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6) 뚜르 387 21.10.21
모닝커피   뚜르 186 21.10.21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2) 뚜르 161 21.10.21
♡ 아름다움은 스스로 가꾸는 것  file (2) 청암 182 21.10.21
겨울 사랑   (2) 무심함 108 21.10.21
사랑해야 하는 이유   무심함 141 21.10.21
반달의 유혹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11 21.10.21
좋은것을 품고 살면   (2) 네잎크로바 179 21.10.21
가을 나그네   (1) 예향도지현 128 21.10.21
거울과 등대와 같은 스승   (1) 무극도율 120 21.10.21
가을날의 묵상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0 21.10.21
지우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9 21.10.21
 file (2) 하양 238 21.10.21
사랑의 원천  file (2) 하양 262 21.10.21
그 사람이 그립다  file (4) 하양 340 21.10.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