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만약의 생 - 신용목 ​
100 뚜르 2021.09.13 08:57:09
조회 299 댓글 0 신고

만약의 생 - 신용목

창밖으로 검은 재가 흩날렸다

달에 대하여

경적 소리가 달을 때리고 있었다

그림자에 대하여

어느 정오에는 이렇게 묻는 사람이 있었다

왜 다음 생에 입을 바지를 질질 끌고 다니냐고

그림자에 대하여

나는 그것을 개켜 넣을 수납장이 없는 사람이라고

어김없는 자정에는 발가벗고 뛰어다녔다

불을 끄고 누웠다

그리움에도 스위치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밤

신은 지옥에서 가장 잘 보인다

지옥의 거울이 가장 맑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8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년의 가슴에 찬바람이 불면   (1) 무심함 176 21.10.22
가을은 가을은   (1) 은꽃나무 188 21.10.22
그때는 정말 몰랐네   은꽃나무 135 21.10.22
요놈! 요놈! 요 이쁜놈!   은꽃나무 113 21.10.22
하루 가장 적당한 수면 시간은?   (1) 무극도율 155 21.10.22
연애를 시작했다   무극도율 109 21.10.22
들판의 끝을 보지 않는다   (4) 뚜르 236 21.10.22
플리트비체 호수 국립공원   뚜르 152 21.10.22
사람 숲에서 길을 잃다 / 김해자   (2) 뚜르 179 21.10.22
소년소녀여, 눈부신 바다에 뛰어들라!   (1) 무극도율 50 21.10.22
너는 나의 유일한 사랑   네잎크로바 142 21.10.22
♡ 꿈을꾸면 이룰 수 있다  file (6) 청암 211 21.10.22
목숨의 노래   (2) 무심함 74 21.10.22
가을 戀歌 4  file (1) 예향도지현 102 21.10.22
느티나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2 21.10.22
참 보고 싶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63 21.10.22
찰나   도토리 179 21.10.22
가슴의 노래   도토리 200 21.10.22
코스모스   도토리 217 21.10.22
나는 꽤 괜찮은 사람이다  file (4) 하양 345 21.10.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