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검은 여인 모바일등록
11 하서량 2021.07.30 15:32:06
조회 206 댓글 0 신고


검은 여인 

상고르



벗은 여인아, 검은 여인아
그대 입은 피부빛은 생명이라, 
그대 입은 형상은 아름다움이라!
  
나는 그대의 그늘 속에서 자라났네, 그대의 부드러운 두 손이 내 눈을 가려주었지.
  
이제, 여름과 정오의 한가운데서 나는 알겠네, 그대는 약속된 땅임을, 목마른 높은 언덕의 정상으로부터
그대의 아름다움은 독수리의 번개처럼 내 가슴 한복판에 벼락으로 몰아치네.
 
벗은 여인아, 검은 여인아
단단한 살을 가진 잘 익은 과일, 검은 포도주의 어두운 황홀, 내 입에 신명을 실어 주는 입

해맑은 지평을 여는 사바나, 동풍의 불타는 애무에 전율하는 사바나,
조각해 놓은 듯한 탐탐북이여, 승리자의 손가락 밑에서 우레같이 울리는 탐탐북이여.

그대 콘트랄토의 둔탁한 목소리는 연인의 드높은 영혼의 노래.
 
벗은 여인아, 검은 여인아
바람결 주름살도 짓지 않는 기름, 역사(力士)의 허리에, 말리 왕자들의 허리에 바른 고요한 기름아.
  
하늘나라의 띠를 맨 어린 양이여, 진주는 그대 피부의 밤 속에서 빛나는 별,
그대 비단 물살의 피부 위에 노니는 정신의 감미로움, 붉은 금(金)의 그림자,
그대 머리털의 그늘 속에서, 나의 고뇌는 이제 솟아날 그대 두 눈의 태양빛을 받아 환하게 밝아 오네.

벗은 여인아, 검은 여인아
시샘하는 운명이 그대를 한 줌 재로 만들어 생명의 뿌리에 거름주기 전에, 나는 노래하네.
 
덧없이 지나가고 마는 그대의 아름다움을, 내가 영원 속에 잡아 두고픈 그 형상을 나는 노래하네.


▓▓▓▓▓▓▓▓

레오폴 세다르 상고르
Leopold Sedar Senghor
(1906~2001)

세네갈의 정치가ㆍ시인. 
프랑스에서 중등 교사로 있었다. 
1960년 말리 연방의 분리 독립에 따라 단일 국가로 독립한 세네갈 공화국 초대 대통령에 선출되었다. 

국방상도 겸임하면서 독재 체제를 강화하여 4선 대통령을 하였다. 
1979년 우리나라를 방문, 1980년 12월에 사임한 후 1981년 아프리카 사회주의 인터내셔널(IAS)을 창설하고 초대 의장에 취임하였다. 1974년 아폴리네르 상을 받았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쪽빛 하늘  file 솔새 174 21.09.22
후회   산과들에 144 21.09.22
우주 미아   산과들에 70 21.09.22
우리 일   (1) 산과들에 130 21.09.22
감사   도토리 109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도토리 118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도토리 129 21.09.22
부정적인 에너지의 힘   (2) 뚜르 175 21.09.22
결코 자신을 다른 사람과 비교해서는 안됩니다   뚜르 120 21.09.22
능소화가 지는 법 /복효근   뚜르 124 21.09.22
한가위 둥근 보름달은 어디로~  file 미림임영석 100 21.09.22
충전이 필요한 순간   모바일등록 (4) 관심글쓰니 272 21.09.22
중년이라고 이러면 안됩니까  file (4) 관심글쓰니 191 21.09.22
♡ 생명보다 훨씬 큰 가치  file (4) 청암 186 21.09.22
좋은 친구는 인생의 보배   (1) 네잎크로바 109 21.09.22
뮤직박스   은꽃나무 55 21.09.22
구름가는길  file 은꽃나무 107 21.09.22
전화를 하면 반갑게 받아줄 사람 그 누구 있습니까?   은꽃나무 111 21.09.22
코로나 19 –고향故鄕에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4 21.09.22
갈바람 불어 오면  file 예향도지현 107 21.09.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