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혼자 걸었습니다 모바일등록
23 가을날의동화 2021.07.28 01:40:25
조회 244 댓글 4 신고

 

 

밤바람이

시린 가슴 속을 파고 들어

몹시 추웠습니다.

 

 

그대와 두 손 꼭 잡고

걸었던 이 길

나 혼자서 걸었습니다.

 

 

따스한 체온이

손끝으로 전해졌던

그 느낌도 이제는 없습니다.

 

 

함께핬던

우리들의 시간 이젠,

쓸쓸한 추억이 될 테지요.

 

 

떠난 그대 미워도

이렇게 

그리워하며 살래요.

 

 

사랑했었고,

이젠, 나의 추억 속에서

영원히 함께할 그대니까요.

 

글/ 김인숙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을 배우다   떠도는방랑자 163 21.09.14
용서의 무게   (2) 뚜르 282 21.09.14
자반고등어   뚜르 236 21.09.14
내가 채송화꽃처럼 조그마했을 때 - 이준관   뚜르 221 21.09.14
군중속의 고독   떠도는방랑자 127 21.09.14
코로나 19 –꿈길에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4 21.09.14
독고 도는 인생길   네잎크로바 124 21.09.14
비교하지 않는데서 행복이 온다   은꽃나무 196 21.09.14
사랑예보   은꽃나무 152 21.09.14
꿈꾸는 가을노래  file 은꽃나무 156 21.09.14
지구종말론에 대하여   해맑음3 80 21.09.14
그냥 살아야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15 21.09.14
나무   도토리 109 21.09.14
'그' 꽃   도토리 138 21.09.14
인생에 대한 낙관적인 생각   (2) 도토리 202 21.09.14
늘 희망은 품어야 한다!  file 하양 295 21.09.14
강아지풀  file (4) 하양 334 21.09.14
행복은 순간에 있습니다  file (4) 하양 485 21.09.14
이기철의 [작은 것을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180 21.09.13
가을 사랑  file (1) 관심글쓰니 165 21.09.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