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떵 나무의 밍
16 대장장이 2021.07.23 13:35:24
조회 78 댓글 0 신고

 

                 

             어떤 나무의 말

 

          어떤 나무의 말

 

 

             제 마흔 가지 끝은

             가늘어질 대로 가늘어졌습니다

             더는 쪼개질 수 없도록.

 

             제게 입김을 불어넣지마십시오

             당신 옷깃만 스쳐도

             저는 피어날까 두렵습니다.

             곧 무거워질 잎사귀일랑 주지 마십시오

 

             나부끼는 황홀 대신

              스스로의 관이 되돌폭 허락해주십시오

 

             부디 저를 다시 꽃 피우지는 마십시오

 

 

                                            ∵ 나 희 덕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생각의 차이   new (2) 뚜르 121 21.09.19
부끄러움 10 /오세영   new 뚜르 73 21.09.19
코로나 19-맏형이 동생에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52 21.09.19
부부란 또다른 삶을 사는것   네잎크로바 82 21.09.19
하루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5 21.09.19
지하철 차창에 기대어   은꽃나무 101 21.09.19
알밤을 주우며  file (1) 은꽃나무 109 21.09.19
네가 가던 그 날은   은꽃나무 119 21.09.19
가을 산책  file (6) 하양 168 21.09.19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4) 하양 139 21.09.19
농부의 마음  file (4) 하양 142 21.09.19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186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15) 관심글쓰니 164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2) 관심글쓰니 123 21.09.18
장조의 친구   (4) 떠도는방랑자 147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떠도는방랑자 97 21.09.18
서글픈 바람   (3) 산과들에 121 21.09.18
외로워   (1) 산과들에 95 21.09.18
오래달리기   산과들에 67 21.09.18
추석   도토리 114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