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병산서원 목백일홍 그늘 아래 - 손택수
100 뚜르 2021.07.23 12:09:36
조회 179 댓글 2 신고

병산서원 목백일홍 그늘 아래 - 손택수

병산서원 가자, 거기선

진 꽃들도 다시 핀다는구나

누군가 그랬지, 그늘이 가장 아름다운 나무를 꼽으라면

목백일홍을 들겠다고

가지 위에선 가질수 없는 연보랏빛 꽃방석에 앉아본 적이 있다면

석 달 열흘 제 그늘을 흔드느라 몸을 비트는 가지들을 이해하리

피는 꽃들과 지는 꽃들이 서로를 탐하다

피고 지는 경계마저 흐릿해진,

목백일홍은 죽어 몽글몽글 계집애의 젖꼭지 같은 멍울을

끝도 없이 매어다는 꽃

쉬지 않고 떨어져서 불멸을 사는 나무가 있다면

시든 빛깔로 꽃이 되는 나무가 있다면

병산서원 가자, 꽃 시절 다한 어느 저물녘

나는 목백일홍이 깔고 앉은 그늘 위에 있겠네

《현대시학》 2014년 6월호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끄러움 10 /오세영   new 뚜르 73 21.09.19
코로나 19-맏형이 동생에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52 21.09.19
부부란 또다른 삶을 사는것   네잎크로바 82 21.09.19
하루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2 21.09.19
지하철 차창에 기대어   은꽃나무 101 21.09.19
알밤을 주우며  file (1) 은꽃나무 108 21.09.19
네가 가던 그 날은   은꽃나무 119 21.09.19
가을 산책  file (6) 하양 166 21.09.19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4) 하양 139 21.09.19
농부의 마음  file (4) 하양 142 21.09.19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6) k하서량 186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15) 관심글쓰니 159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2) 관심글쓰니 123 21.09.18
장조의 친구   (4) 떠도는방랑자 147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떠도는방랑자 97 21.09.18
서글픈 바람   (3) 산과들에 121 21.09.18
외로워   (1) 산과들에 95 21.09.18
오래달리기   산과들에 67 21.09.18
추석   도토리 114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2) 솔새 98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