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눈물 모바일등록
23 가을날의동화 2021.07.22 02:00:27
조회 274 댓글 4 신고

 

 

길에도 허방다리가 있고

나락도 있다고 하여

 

고개 숙이고 걸어서

여기까지 왔다.

 

 

눈물은

꽃 지고 잎 지고 나서야

 

익을대로 익는 씨앗처럼

고개를 숙여야 숨을 죽였다.

 

 

길은 시작도 끝도 없어

우리는 길에서 나서

 

길에서 죽는다고

꿈에서나 배웠을까

 

 

문득 내가

한 자리에 멈추어 서 있을 때는

 

누군가 간절히 그리웁거나

서러웠을테지

 

 

가슴에서 퍼올린 눈물이

그 길로부터 

 

하염없이 굴러 내려가

강물이 되기를

 

그리하여 회귀의 꿈을

다시 꿀 수 있기를

 

 

그러나 나의 눈물은

강물이 되지 못하고

 

호수가 되지 못하고

씨앗이 되지 못하고

사라져 갔을 뿐

 

 

그러나 키 큰 절망 앞에 고개를 드니

 비로소 하늘이 보였다.

 

하늘이 없는 사람 그 얼마나 많으냐

하늘이 없는 사람에 돋지 않는 별이

손바닥 만한 내 하늘에 떠 있다.

 

 

오래 전 잃어버렸던 눈물이

익을대로 익어

따뜻한 가슴으로 떨어질 듯 하다.

 

글/ 나호열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추석   도토리 227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2) 솔새 105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58 21.09.18
♡ 각자의 짐  file (6) 청암 205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6) 뚜르 209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6) 뚜르 207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2) 뚜르 104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1) 네잎크로바 99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1) 은꽃나무 184 21.09.18
늙는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1) 은꽃나무 115 21.09.18
인생의 바다   (2) 은꽃나무 131 21.09.18
그대, 가을 들녘으로 오소서  file 모바일등록 (11) 가을날의동화 279 21.09.18
추심(秋心)  file 하양 189 21.09.18
마음 써야 할 곳  file (1) 하양 197 21.09.18
가을빛 그리움  file (6) 하양 248 21.09.18
오늘 하루는 어땠어?  file 관심글쓰니 149 21.09.17
탓 혹은 몫   모바일등록 (10) 관심글쓰니 207 21.09.17
혜래아씨(阿氏)의 아~옛날이여! [ 감재밥이야기 ]  file 모바일등록 (5) k하서량 352 21.09.17
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   대장장이 101 21.09.17
얼마나 좋을까   (3) 산과들에 180 21.09.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