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 강가에서
55 산과들에 2021.07.21 18:52:56
조회 77 댓글 0 신고

이제는 마음 비우은 일

하나로 살아간다


강물은 흐를수록 깊어지고

돌은 깎일수록 고와진다


청천의 유월

고란사 뒷그늘의 푸르던 사랑

홀로 남은 나룻배 위에 앉아 있는데

높고 낮은 가락을 고르며

뜨거운 노래로

흘러가는 강물


거스르지 않고 순하게 흘러

바다에 닿는다


강안을 돌아가

모든 이별이 손을 잡는

생명의 합장


겨울 강을 보며

한 포기 지란을

기르는 마음으로 살아간다


-우미자-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추석   도토리 227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2) 솔새 105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58 21.09.18
♡ 각자의 짐  file (6) 청암 205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6) 뚜르 209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6) 뚜르 207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2) 뚜르 104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1) 네잎크로바 101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1) 은꽃나무 184 21.09.18
늙는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1) 은꽃나무 115 21.09.18
인생의 바다   (2) 은꽃나무 131 21.09.18
그대, 가을 들녘으로 오소서  file 모바일등록 (11) 가을날의동화 279 21.09.18
추심(秋心)  file 하양 189 21.09.18
마음 써야 할 곳  file (1) 하양 197 21.09.18
가을빛 그리움  file (6) 하양 249 21.09.18
오늘 하루는 어땠어?  file 관심글쓰니 149 21.09.17
탓 혹은 몫   모바일등록 (10) 관심글쓰니 207 21.09.17
혜래아씨(阿氏)의 아~옛날이여! [ 감재밥이야기 ]  file 모바일등록 (5) k하서량 364 21.09.17
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   대장장이 103 21.09.17
얼마나 좋을까   (3) 산과들에 180 21.09.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