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외로운 사람에게
100 하양 2021.07.21 00:28:26
조회 528 댓글 4 신고

 

 

외로운 사람에게

 

외로운 사람아,

외로울 땐 나무 옆에 서 보아라.

나무는 그저 제자리 한 평생

묵묵히 제 운명, 제 천수를 견디고 있나니

 

나무는 그저 제 자리에서 한 평생

, 여름, 가을, 겨울 긴 세월을

하늘의 순리대로 살아가면서

 

상처를 입으면 입은 대로 참아내며

가뭄이 들면 드는 대로 이겨내며

홍수가 지면 지는 대로 견디어내며

심한 눈보라에도 폭풍우에도 쓰러지지 않고

의연히 제 천수를 제 운명대로

제 자리를 지켜서 솟아 있을 뿐

 

나무는 스스로 울질 않는다.

바람이 대신 울어준다.

나무는 스스로 신음하지 않는다.

세월이 대신 신음해 준다.

 

, 나무는 미리 고민하지 않는다.

미리 근심하지 않는다.

그저 제 천명 다하고 쓰러질 뿐이다

 

- 조병화 -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섣불리 누군가를 만나 외로움을 달래지 말자   (6) 뚜르 287 21.09.21
봉덕이 할머니의 추석 /윤장규   (2) 뚜르 183 21.09.21
기억이란 사랑보다 - 이문세   (4) 뚜르 232 21.09.21
추석 둥근 달님께 빌어요!  file (1) 미림임영석 148 21.09.21
마음의 고향   (2) 네잎크로바 148 21.09.21
변덕스러운 가을   (1) 은꽃나무 135 21.09.21
내가 불입니다   (1) 은꽃나무 105 21.09.21
인생길의 간이역   은꽃나무 153 21.09.21
한가위 보름달의 말씀   (1) 도토리 238 21.09.21
한가위 보름달   도토리 248 21.09.21
오늘을 산다  file (2) 하양 295 21.09.21
악기는 연주를 해야  file (4) 하양 216 21.09.21
어차피  file (2) 하양 213 21.09.21
조영문의 [ 닭 한 마리의 비약? ]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256 21.09.20
한가위 /주강식 시조시인  file 모바일등록 (8) 관심글쓰니 190 21.09.20
인생면허증   (1) 그도세상김용.. 160 21.09.20
수녀님의 카톡 글   그도세상김용.. 143 21.09.20
추석 인사말   (1) 그도세상김용.. 1,058 21.09.20
어머니, 다시 추석입니다   (6) 뚜르 339 21.09.20
추석달 /구재기   (4) 뚜르 231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