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강가에서
55 산과들에 2021.07.20 18:30:36
조회 69 댓글 0 신고

할 말이 차츰 없어지고

다시는 편지도 쓸 수 없는 날이 왔습니다

유유히 내 생ㅇㄹ 가로질러 흐르는

유년의 푸른 풀밭 강둑에 나와

물이 흐르는 쪽으로

오매불망 그대에게 주고 싶은 마음 한 쪽 뚝 떼어

가거라, 가거라 실어 보내니

그 위에 홀연히 햇빛 부서지는 모습

그 위에 남서풍이 입맞춤하는 모습

바라보는 일로도 해 저물었습니다


불현듯 강 건너 빈집에 불이 켜지고

사립에 그대 영혼 같은 노을이 걸리니

바위틈에 매어 놓은 목란배 한 척

황혼을 따라

그대 사는 쪽으로 노를 저었습니다


-고정희-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너도 나를 그리워할까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85 21.09.16
하나밖에 없다  file (1) 은꽃나무 152 21.09.16
수다는 나이를 모른다   (1) 은꽃나무 135 21.09.16
비의 연가   (1) 은꽃나무 143 21.09.16
눈물은 왜 동그란가   도토리 129 21.09.16
가을하늘   도토리 173 21.09.16
코스모스의 독백   도토리 183 21.09.16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라  file (2) 하양 214 21.09.16
내 안에 잠든 운을 깨우는 법  file 하양 210 21.09.16
현재의 한 생각을 굳게 지켜라  file (4) 하양 270 21.09.16
우파니샤드(UPANISAD)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58 21.09.15
미련한 결과   산과들에 142 21.09.15
미련한 미련   (1) 산과들에 133 21.09.15
사랑의 시   산과들에 137 21.09.15
가을 에피소드 3  file 예향도지현 125 21.09.15
그냥 예쁘다   도토리 153 21.09.15
꽃잎   도토리 159 21.09.15
가을 하늘   도토리 175 21.09.15
♡ 그리운 사람  file (2) 청암 258 21.09.15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2) 뚜르 217 21.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