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영원한 독도인 “최종덕”옹 / 천숙녀
7 독도시인 2021.07.19 06:20:21
조회 93 댓글 1 신고

 



영원한 독도인 “최종덕”옹 / 천숙녀


“내 집이 그립구나, 독도가 그립구나”
짙푸른 동해 가르며 해돋이로 오십니다
환한 빛 영접하려고 빗장을 엽니다

돌이 부서지며 모래가 된 역사의 날
한반도 지켜온 살붙이 쓰담으며
왜구의 탐욕 망발에 혈압 올라 쓰러지며

쇠기둥 박으며 걸어주신 문패는
독도를 지키라는 숙제의 말씀
한없는 물굽이 속에서 포말로 스칩니다

돌 하나 다칠까 신발까지 벗어들고
별빛 바람 몸 부비며 움막집을 지었어요
역사의 징금 다리 되어 생명 선(線) 이어가는

섬의 구석 돌아보며 “물골” 샘물 찾아내고
물골로 오르는 988계단 만들면서
죽지엔 너덜너덜한 피고름이 흘렀습니다

동도와 서도사이 강철선을 설치하고
실선을 귀에 걸어 전화개통 시키던 날
덕골집 아랫목 구들은 뜨끈뜨끈 달았습니다

덮쳐왔던 파도 앞에 투지력이 잘렸어도
외로운 바위벽에 들꽃을 심으시며
큼직한 한반도의 댓돌 목숨 걸어 지키셨습니다

카랑한 목청을 동해 바다에 풀어놓고
이 땅의 얼이 되어 한반도의 혼(魂)이 되어
백두의 큰 줄기 되어 힘차게 서 계십니다

*덕골 / 현재의 어민숙소를 최종덕옹은 덕골이라고 불렀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파니샤드(UPANISAD)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64 21.09.15
미련한 결과   산과들에 149 21.09.15
미련한 미련   (1) 산과들에 135 21.09.15
사랑의 시   산과들에 140 21.09.15
가을 에피소드 3  file 예향도지현 126 21.09.15
그냥 예쁘다   도토리 157 21.09.15
꽃잎   도토리 159 21.09.15
가을 하늘   도토리 175 21.09.15
♡ 그리운 사람  file (2) 청암 267 21.09.15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2) 뚜르 217 21.09.15
뻐꾹나리 꽃 /백승훈   (2) 뚜르 227 21.09.15
외시(denotation)와 공시(connotation)   뚜르 210 21.09.15
낙엽 베고 누웠더니  file 은꽃나무 152 21.09.15
사랑 편지   은꽃나무 156 21.09.15
가을, 그대를   은꽃나무 182 21.09.15
코로나 19-이 시대의 나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3 21.09.15
행복을 여는 비결   (1) 네잎크로바 183 21.09.15
조병화의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과거가 있단다]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75 21.09.15
마음을 비우고 싶은 날  file 모바일등록 (6) 가을날의동화 395 21.09.15
이성복의 [새들은 이곳에 집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k하서량 152 21.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