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살맛의 본질
36 은꽃나무 2021.07.19 05:16:50
조회 253 댓글 1 신고

 



살맛의 본질


우리는 그렇게 자꾸

살맛에 대해 논합니다


도대체 살맛이 나지 않는다고 한숨짓고

사는게 심심하다고 한탄합니다


또는 사는게 텁텁하다고 하고

요즘 인심이 너무 짜다고 불평합니다


달콤한 맛이 들어가야 하고

적당히 짠맛도 나야 하고



또 간혹 몸을 움츠리게 하는

신맛도 들어가야 하고



심심하지 않게 간이 맞아야

살맛이 나는 우리들...


그래서 살맛을 찾아서 약속하고

노래하고 떠들어 보지만


역시 남게 되는 것은

시큼 텁텁한 고독뿐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런데 고독한 섬에서 혼자 병마와 싸우며

살고 있는 사진 작가는 이렇게 말합니다


살맛이 나지 않는다고 투덜거리는 것은

마음의 장난이라고 합니다


인생을 많이 산 분들은 가장 심심하다고

생각한 그 순간이 가장 행복한 때라고 말합니다


아이들과 손잡고 한가로이 풀밭을 거닐던 때

아내를 도와 된장찌게를 끓여 보던 그 때


가족들과 카트를 끌며 시장을 보던 그 때

늘상 하던 일을 동료들과 하는 그 때


별다를 것 없는 점심 식사를 마친 후

한 잔의 종이 커피잔을 들고 하늘을 보던 그 때...


심심하고 싱거운 그 한때는

사실 가장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이었음을

나중에 알게 된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살맛의 본질은

간이 영 맞지 않는 심심한  맛인지도 모릅니다


지금 당신은

어떤 살맛을 느끼며 살고 계신지요



-송정림의 마음 풍경 중에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파니샤드(UPANISAD)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64 21.09.15
미련한 결과   산과들에 149 21.09.15
미련한 미련   (1) 산과들에 135 21.09.15
사랑의 시   산과들에 140 21.09.15
가을 에피소드 3  file 예향도지현 126 21.09.15
그냥 예쁘다   도토리 157 21.09.15
꽃잎   도토리 159 21.09.15
가을 하늘   도토리 175 21.09.15
♡ 그리운 사람  file (2) 청암 267 21.09.15
찰리 채플린의 심부름   (2) 뚜르 217 21.09.15
뻐꾹나리 꽃 /백승훈   (2) 뚜르 227 21.09.15
외시(denotation)와 공시(connotation)   뚜르 210 21.09.15
낙엽 베고 누웠더니  file 은꽃나무 152 21.09.15
사랑 편지   은꽃나무 156 21.09.15
가을, 그대를   은꽃나무 182 21.09.15
코로나 19-이 시대의 나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3 21.09.15
행복을 여는 비결   (1) 네잎크로바 183 21.09.15
조병화의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과거가 있단다]  file 모바일등록 (2) k하서량 175 21.09.15
마음을 비우고 싶은 날  file 모바일등록 (6) 가을날의동화 395 21.09.15
이성복의 [새들은 이곳에 집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k하서량 152 21.09.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