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살맛의 본질
36 은꽃나무 2021.07.19 05:16:50
조회 253 댓글 1 신고

 



살맛의 본질


우리는 그렇게 자꾸

살맛에 대해 논합니다


도대체 살맛이 나지 않는다고 한숨짓고

사는게 심심하다고 한탄합니다


또는 사는게 텁텁하다고 하고

요즘 인심이 너무 짜다고 불평합니다


달콤한 맛이 들어가야 하고

적당히 짠맛도 나야 하고



또 간혹 몸을 움츠리게 하는

신맛도 들어가야 하고



심심하지 않게 간이 맞아야

살맛이 나는 우리들...


그래서 살맛을 찾아서 약속하고

노래하고 떠들어 보지만


역시 남게 되는 것은

시큼 텁텁한 고독뿐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런데 고독한 섬에서 혼자 병마와 싸우며

살고 있는 사진 작가는 이렇게 말합니다


살맛이 나지 않는다고 투덜거리는 것은

마음의 장난이라고 합니다


인생을 많이 산 분들은 가장 심심하다고

생각한 그 순간이 가장 행복한 때라고 말합니다


아이들과 손잡고 한가로이 풀밭을 거닐던 때

아내를 도와 된장찌게를 끓여 보던 그 때


가족들과 카트를 끌며 시장을 보던 그 때

늘상 하던 일을 동료들과 하는 그 때


별다를 것 없는 점심 식사를 마친 후

한 잔의 종이 커피잔을 들고 하늘을 보던 그 때...


심심하고 싱거운 그 한때는

사실 가장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이었음을

나중에 알게 된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살맛의 본질은

간이 영 맞지 않는 심심한  맛인지도 모릅니다


지금 당신은

어떤 살맛을 느끼며 살고 계신지요



-송정림의 마음 풍경 중에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섣불리 누군가를 만나 외로움을 달래지 말자   new (1) 뚜르 135 12:11:43
봉덕이 할머니의 추석 /윤장규   new 뚜르 105 12:11:40
기억이란 사랑보다 - 이문세   new (1) 뚜르 117 12:11:36
추석 둥근 달님께 빌어요!  file new (1) 미림임영석 84 10:29:12
마음의 고향   new (1) 네잎크로바 72 07:35:10
변덕스러운 가을   new (1) 은꽃나무 71 04:23:07
내가 불입니다   new 은꽃나무 59 04:23:04
인생길의 간이역   new 은꽃나무 63 04:23:02
한가위 보름달의 말씀   new (1) 도토리 183 03:13:13
한가위 보름달   new 도토리 184 03:01:50
오늘을 산다  file new (1) 하양 137 00:22:12
악기는 연주를 해야  file new (2) 하양 86 00:20:54
어차피  file new (1) 하양 102 00:19:38
조영문의 [ 닭 한 마리의 비약? ]  file 모바일등록 new (4) k하서량 177 21.09.20
한가위 /주강식 시조시인  file 모바일등록 new (8) 관심글쓰니 124 21.09.20
인생면허증   new (1) 그도세상김용.. 87 21.09.20
수녀님의 카톡 글   new 그도세상김용.. 106 21.09.20
추석 인사말   new (1) 그도세상김용.. 881 21.09.20
어머니, 다시 추석입니다   (6) 뚜르 273 21.09.20
추석달 /구재기   (4) 뚜르 193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