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를 쓰며
55 산과들에 2021.06.16 18:53:52
조회 104 댓글 1 신고

어린 아기 사습

비틀거리며 일어나듯


한번의 시 속에 사랑

꼼지락거리며 일어납니다


어설픈 한 걸음이지만

어미 곁을 따라다니는

아기 사슴처럼


서툰 가슴이지만

그녀만 생각하는

작은 시를 써봅니다


-남현석-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네가 살고 싶은 대로  file (6) 하양 284 21.07.20
고난은  file (4) 하양 214 21.07.20
오늘을 위한 삶  file (2) 하양 288 21.07.20
왼손과 오른손의 거리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226 21.07.19
삼월   산과들에 54 21.07.19
하루만의 위안   산과들에 108 21.07.19
  산과들에 84 21.07.19
정해진 시간   루리의달 101 21.07.19
7월 무더위 가마솥 최고봉  file 미림임영석 146 21.07.19
헤라클레스의 선택   관심글쓰니 164 21.07.19
살면서 미루지 말아야 할 세 가지   (2) 뚜르 414 21.07.19
고난이 지나면 반드시   (2) 뚜르 252 21.07.19
밤 열한 시의 치킨샐러드 - 나희덕   뚜르 130 21.07.19
♡ 항상 남아 있는 행복   (2) 청암 227 21.07.19
냉수 먹고 속 차리기   예향도지현 140 21.07.19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녀   (1) 네잎크로바 166 21.07.19
영원한 독도인 “최종덕”옹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62 21.07.19
살맛의 본질  file (1) 은꽃나무 208 21.07.19
있잖아요, 그대   은꽃나무 232 21.07.19
자식 자랑 말고 자식 자랑 돼라  file (1) 은꽃나무 173 21.07.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