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비가(悲歌) - 이제인
100 뚜르 2021.06.14 08:27:16
조회 167 댓글 0 신고

비가(悲歌) - 이제인

너를 안았던 손으로

다시 너의 마지막 길을 수습한다

일상처럼 너의 겉옷을 벗기고

피 묻은 속바지를 벗긴다

오늘처럼 내가 염쟁이라서

다행인 적도 없다

첫날밤 그 떨리는 손길로

나를 향한 너의 미소도, 기도 소리도

너와 나의 못다 한 고백마저도

차곡차곡 접어 노잣돈으로

네 손에 꼭 쥐어준다

무심히 망자를 보내고 돌아와

무언가 미안해 의식처럼 밥만 푸던

나의 손을 가만히 잡아 주던

너의 따스한 체온을 생각한다

그때가 내 생의 봄날이었다는 것을

나는 차마 몰랐다

깨달음은 늘 너무 늦었고, 낯설었으며

날아간 새는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하얀 종이꽃 죽음의 옷을 입고

너는 말이 없고, 나는 못다 한 말이 너무 많아

끝끝내 너를 떠나보내지 못한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괴테는 왜 그녀에게 은행잎을 보냈을까?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36 21:46:49
** 열대야 8월의 마음 **   new (1) 미림임영석 75 14:58:48
사랑했으므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45 13:30:20
영혼의 무게   new 떠도는방랑자 135 08:39:20
어두운 터널   new (4) 떠도는방랑자 128 08:35:31
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new (1) 뚜르 239 08:15:06
무엇이 영혼을 노래하게 하는가   new (1) 뚜르 203 08:15:02
덫, 돛, 닻 - 주원익   new 뚜르 175 08:14:57
♡ 가볍고 유쾌하게   new (2) 청암 135 08:09:44
누구를 탓하지 말라   new (1) 네잎크로바 120 07:54:45
제 2회 <문경연가 캘리그라피대전> 전국 공모전을 띄웁니다 /..  file new 독도시인 55 07:22:34
세월의 길목에서   new 예향도지현 106 07:06:32
정화와 소통은 모든 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47 03:32:00
미움과 다툼은 하루 해를 넘기지 말라  file new 은꽃나무 133 01:26:40
사랑의 지옥   new 은꽃나무 72 01:26:34
무더위   new 은꽃나무 89 01:26:32
더운 날의 시   new 도토리 74 01:07:26
아침 노래   new 도토리 53 01:03:15
설거지와 인생   new (1) 도토리 95 01:01:29
당신을 만나서 참 행복합니다  file new (2) 하양 184 00:3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